• 지방대학 출신 차별채용, 국가인권위원회 나서야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7.11.07 10:07:24 | 수정시간 : 2017.11.07 15:25:58
  • 일부 기업·공공기관, 지방대 출신에 차별적 인사 기준 적용

    대우조선해양, 서류전형 평가 기준으로 대학 서열표 만들기도

    국립중앙의료원·중소기업진흥공단, 출신학교에 따라 차별 채용

    최경환 의원 “지방대학 출신자 기만행위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 나서야” 주장
    •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은 7일 국가인권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지방대학 출신 차별 채용문제를 지적하며 직권조사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지방대학 출신에 대한 차별적 채용이 문제로 지적되며 이에 대한 직권조사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국회 운영위원회·광주 북구을)은 7일 국가인권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방대학 출신 차별 채용문제에 대해 차별적 인사 기준이 어떻게 만들어졌고 다른 기업과 공공기관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는지 직권조사를 통해 명명백백하게 진상을 밝혀달라”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대우조선해양은 신입사원을 선발하면서 대학 서열표를 만들어 서류전형 평가 기준으로 활용했고 국립중앙의료원은 지역에 따라 간호직 졸업예정자의 대학성적을 차별적으로 판단해 채용했다”며 “중소기업진흥공단은 학력제한이 없다는 채용공고와는 달리 내부에서 출신학교 등급을 매겨 채용에 차별을 하는 등 지방대학 출신을 차별 채용했다”고 밝혔다.

    최 의원은 이런 사실은 국회 정무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를 통해 확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경환 의원은 공공기관의 지방대학 출신에 대한 채용차별에 대해 “대기업의 채용 차별 속에서도 지방대학은 ‘벙어리 냉가슴 앓듯’하는데 국민의 혈세로 유지되는 회사와 공공기관마저 오히려 차별을 일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 의원은 “출신학교에 따라 차별을 둔 기업과 공공기관에 응시했던 수많은 지방대학 출신자들을 기만한 행위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가 앞장서서 시정하라”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