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계 내 여성 성폭력·인권침해 심각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7.11.07 11:13:04 | 수정시간 : 2017.11.07 11:15:56
  • 최경환 의원 “영화계 내 성폭력 문제, 여성인권 사각지대로 드러나”

    문화계, 여배우에 술시중부터 성폭행까지… 잘못된 관행 근절돼야

    여배우에 폭력 행사하고 시나리오에 없는 노출연기 강요하기도

    최 의원 “문화계 내 여성 성폭력·인권침해에 국가인권위원회 더욱 고민해야" 주장
    •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은 7일 국가인권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영화계 내의 성폭력 문제가 여성인권의 사각지대로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문화계 내 자행되는 여성에 대한 성폭력과 인권침해의 심각성이 지적됐다.

    국민의당 최경환 의원(광주 북구을·운영위원회)은 7일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 국정감사에서 “영화계 내의 성폭력 문제가 여성인권의 사각지대로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최근 남성배우가 영화 촬영 중 상대 여성배우의 속옷을 찢고 바지 속에 손을 넣어 신체부위를 만진 사건으로 유죄선고를 받았고, 김 모 영화감독이 영화 촬영 중 여성배우에게 폭력을 행사하고 시나리오에 없는 노출연기를 강요해 시민단체에서 공동대책위를 구성했다”며 “한국 영화계에서 벌어지는 잘못된 관행이 근절돼야 한다”고 밝혔다.

    인권위의 지난 2010년도 실태조사에 따르면 여성연기자 45.3%는 술시중을 들라는 요구를 받은 경험이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60.2%는 방송 관계자나 사회 유력 인사에 대한 성접대 제의를 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고, 63.6%가 폭언 및 인격모독 등을 당한 적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6.5%는 성폭행·강간 등 명백한 법적 처벌 행위가 되는 범죄로부터 피해를 받은 경험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연기자의 경우 행사 무상 출연강요(49.2%), 사전 동의없는 계약(36.5%) 등의 경험이 많았고, 감금에 준하는 인신 구속과 같은 극단적인 피해 사례도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최 의원은 “문화계 내의 오랜 남성지배적인 권력 구조 하에서 문화예술 작품을 창조한다는 미명하에 여성에 대한 성폭력과 인권침해가 자행되고 있는 상황이다”며 “국가인권위회가 제도와 환경개선에 더욱 고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