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요양병원, 간호인력 부풀려 입원료 650억원 과다 지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7.11.14 17:17:32 | 수정시간 : 2017.11.14 17:29:03
  • 일부 의료기관, 높은 입원료 받으려 매월 15일 전후로 간호인력 입·퇴사시켜

    매 분기 마지막 달, 등급 상향시키려 간호인력을 입원병동 전담인력에 의도적 배치

    지난 3년간 간호인력의 실제 근무 기간 반영 시 요양병원의 16.2%, 등급 하락

    감사원, 복지부장관에 “요양병원 간호인력의 실제 근무 기간 반영해 입원료 차등화하는 방안 마련하라” 통보


    • 감사원은 '의료급여 등 의료지원사업 관리실태' 감사보고서를 14일 공개해 요양병원들의 부당행위를 지적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일부 요양병원들이 입원료 등급평가에 반영되는 간호인력을 교묘히 부풀려 입원료를 과다지급 받은 것이 밝혀졌다.

    감사원은 14일 '의료급여 등 의료지원사업 관리실태' 감사보고서를 공개해 요양병원들의 부당행위를 지적했다.

    정부는 1977년 생활이 어려운 저소득 국민의 질병·부상·출산 등 의료문제를 국가가 보장하는 공공부조 제도로서 의료급여를 도입했다.

    2015년 기준으로 154만명이 의료급여, 30만명이 차상위본인부담경감 사업을 통해 총 8조여원의 혜택을 받았다.

    감사원은 의료기관의 과잉진료나 의료지원대상자가 의료서비스를 과도하게 이용하는 경우가 있다고 보고 감사를 벌여 총 6건의 위법·부당사항을 적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이하 복지부)는 지난 2008년 1월부터 요양병원이 양질의 간호를 제공하게 하려고 입원 병동을 전담하는 간호인력(간호사·간호조무사)의 확보 수준에 따라 입원료에 차등을 뒀다.

    복지부는 분기마다 '3개월 평균 환자 수'와 '3개월 평균 병동 전담 간호인력 수'의 비율에 따라 1등급(4.5 대 1미만)부터 8등급(9 대 1이상)까지 나눠 입원료를 다르게 책정했다.

    5등급의 입원료(2만 3430원)를 기준으로 1등급 병원은 60%를 가산하고 8등급 병원은 50%를 감산하는 형식이다.

    그런데 간호인력 수를 산정할 때 복지부는 재직일수를 반영하는 것이 아니라 매월 15일 재직 중인 인원수를 반영하도록 했다.

    이에 일부 의료기관에서 이러한 점을 악용해 높은 입원료를 적용받기 위해 15일 직전에 간호인력을 고용했다가 15일 직후에 퇴사시키는 등 매월 15일 전후로 간호인력이 단기간에 입·퇴사하는 사례가 발생한다고 감사원은 지적했다.

    예컨대 대구 수성구의 A병원은 지난 2014년 9월 12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간호조무사 1명을 추가로 고용해 같은 해 4분기 입원료 차등제 등급이 2등급에서 1등급으로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15년 5월 15일에는 간호조무사 1명을 단 하루만 추가로 고용해 지난 2015년 3분기 입원료 등급이 역시나 2등급에서 1등급으로 오른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또, 매 분기 마지막 달에 입원 병동 전담인력이 아니었던 간호인력을 전담인력으로 배치해 비율을 높임으로써 등급이 상향된 사례도 확인했다.

    감사원은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간호인력의 실제 근무 기간을 반영해 요양병원의 등급과 입원료를 재산정한 결과 전체 1만 4000여개 요양병원 중 2429개(16.2%)가 매월 15일을 기준으로 간호인력의 수를 산정할 때보다 등급이 하락했다고 밝혔다.

    간호인력의 실제 근무 기간을 반영해 요양병원의 등급과 입원료를 재산정해 하락한 등급을 적용한 결과, 환자들은 94억 1800만원을, 건강보험 재정 및 국가 예산에서는 555억6600만원을 덜 부담하게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요양병원의 간호인력 눈속임으로 인해 650억원의 의료비가 과다 지급된 셈이다.

    감사원은 복지부장관에게 “요양병원 간호인력의 실제 근무 기간을 반영해 입원료를 차등화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다.

    이밖에 감사원은 복지부가 진료비 거짓청구 근절을 위해 해당 의료인에 대한 자격정지제를 도입하고도 거짓청구의 유형 등을 규정하지 않은 채 그대로 두었다며 개선방안을 마련하라고 복지부 장관에게 통보했다.

    아울러 급여일수 상한을 초과하는 경우 불필요한 의료이용을 방지하기 위해 연장승인을 받도록 했는데도 최근 3년간 의료급여 수급권자 37만여명이 사전에 승인을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