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고용부의 시정조치에 “직접 빵 굽겠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7.11.27 16:52:30 | 수정시간 : 2017.11.27 17:04:32
  • 파리바게뜨 가맹점주, 제빵기사 직접고용 반대 탄원서 제출

    가맹점주 “가맹본부 직원으로 제빵기사 직접 고용 시 가맹점주 경영자율권 침해돼”

    1000여 곳 점주들 “본부에 제빵기사 직접 고용 시 빵 직접 굽거나, 자체적 직원 채용하겠다”

    가맹점주협의회 “고용부 장관, 가맹점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달라” 밝혀
    • 파리바게뜨 전체 가맹점주의 70%에 달하는 2368명의 가맹점주가 가맹 본사의 제빵기사 직접고용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27일 고용부에 제출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파리바게뜨에 제빵기사를 본사가 직접 고용하라는 고용노동부(이하 고용부)의 시정조치에 대해 파리바게뜨와 정부 간의 법정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파리바게뜨 전체 가맹점주의 70%에 달하는 2368명의 가맹점주가 가맹 본사의 제빵기사 직접고용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탄원서를 27일 고용부에 제출했다.

    파리바게뜨 가맹점주협의회 관계자는 이날 “고용부의 제조기사 직접고용 시정 지시로 가맹점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점주들과 제조기사 간 관계도 악화하는 등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제빵기사들이 가맹본부 직원으로 직접 고용되면 가맹점에서 일어나는 모든 일과 점주의 일거수일투족이 감시 당할 수 있다”며 “가맹점주의 경영자율권이 침해돼 가맹본부와 갈등과 분쟁이 커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제빵기사들이 본부에 직접 고용될 경우 점주들이 직접 빵을 굽거나, 자체적으로 직원을 채용하겠다는 가맹점이 1000곳에 달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탄원서에서 제빵기사들이 원하는 고용 안정성 확보, 임금·복리후생 개선 등의 문제를 해결하는 동시에 가맹점과 협력사에 미치는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으로 상생 기업(3자 회사)을 통한 고용을 제안했다.

    협의회 관계자는 “많은 가맹점이 매출 하락과 임대료, 인건비 상승으로 경영난이 가중된 상황에서 이번 사태까지 겹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생업에 매진할 수 있도록 고용부 장관이 가맹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달라”고 덧붙였다.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