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 구속… 청탁자 소환조사 이뤄질까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7.12.01 11:27:27 | 수정시간 : 2017.12.01 11:36:47
  • 법원, 최 전 사장에 ‘증거인멸·도주우려’ 사유로 구속영장 발부

    검찰, 최 전 사장에 청탁자들의 청탁방법·부정·금품 청탁 여부 조사 예정

    염동열 의원 지역 보좌관 박모씨에게도 구속영장 발부

    지난 30일 2012·2013년 강원랜드 채용 불합격자들 집단 손해배상 소송 나서
    • 검찰이 강원랜드 채용 부정청탁 비리 사건과 관련해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에 청구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사진=연합)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검찰이 강원랜드 채용 부정청탁 비리 사건과 관련해 최흥집 전 강원랜드 사장에 청구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최 전 사장의 구속으로 시민사회단체 등으로부터 청탁 의혹이 제기된 자유한국당 권성동(강릉)·염동열(태백·영월·평창·정선·횡성) 국회의원 등의 검찰 소환조사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춘천지법 조용래 영장 담당 부장판사는 30일 “증거인멸·도주우려가 있다”며 “해당 범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타당한 사유가 있다”고 영장 발부사유를 밝혔다.

    검찰이 청구한 영장 혐의는 업무방해와 강요 등인 것으로 전해졌다.

    최 전 사장은 지난 2012년부터 2013년까지 강원랜드 교육생 선발 과정에서 현직 국회의원과 모 국회의원 비서관 등으로부터 채용 청탁을 받고 청탁대상자가 합격할 수 있도록 면접점수 조작 등을 직원들에게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전 사장에게 직·간접적으로 청탁한 사람은 현직 국회의원을 비롯해 수십 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최 전 사장의 구속으로 그간 청탁 의혹이 제기된 권성동, 염동열 등 현직 국회의원을 비롯해 수십 명에 달하는 청탁자 소환조사가 이어질 전망이다.

    검찰은 청탁자들이 어떤 방법으로 최 전 사장에게 청탁했는지와 이 과정에서 부정청탁이나 금품 청탁이 있었는지를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의 재수사 끝에 최 전 사장이 구속됨에 따라 최 전 사장과 권모 전 인사팀장 2명만 업무방해로 불구속 기소한 기존 수사에 '부실·봐주기 식'이라는 비난이 이어졌다.

    기존 수사 당시 검찰은 청탁 의혹이 제기된 현직 국회의원을 소환 조사하지 않았고, 일부 비서관을 상대로 서면 조사하는 데 그쳤다.

    이와 함께 법원은 염동열 국회의원의 지역 보좌관 박모씨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도 발부했다.박 보좌관은 청탁 과정에서 강원랜드 실무자를 협박하는 등 압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와는 별도로 권 의원 전 비서관 김모씨 채용과 관련, 감사원이 최 전 사장과 당시 인사담당자 A씨 등 2명을 업무방해 혐의로 수사 의뢰한 사건도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 전 사장 등은 강원랜드가 지난 2013년 11월 29일 '워터 월드 수질·환경 분야 전문가 공개채용' 과정에서 실무 경력 5년 이상 지원 자격에 미달하는 김씨를 최종 합격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편 최종 합격자 518명 중 대다수가 부정 청탁에 의한 합격으로 드러난 2012년, 2013년 강원랜드 채용 불합격자들이 지난 30일 집단 손해배상 소송에 나섰다. 공공기관 부정채용 피해자들이 집단소송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소송을 대리하는 참여연대 공익법센터는 30일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원랜드 부정채용 피해자 22명의 심경을 대신 전했다. 참여연대 공익법센터는 당시 불합격자 4768명을 대상으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 원고인단을 모집했고, 총 22명이 소송에 참여한다. 공익법센터 측은 1명당 손해배상액을 우선 1000만원으로 정했고, 추후 증액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