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상곤 부총리 “교육부의 외고·국제고·자사고 지정·취소 동의절차 폐지”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7.12.12 16:05:50 | 수정시간 : 2017.12.12 16:09:43
  • 교육부, 내년 상반기까지 교육 분권화 위한 법령 개정에 나서

    김 부총리 “지역 기반 교육 제한하는 규제적 지침 정비할 것”

    ‘국가시책사업 단순화’와 ‘특별교부금 비율 줄이겠다’는 기존 입장 재확인

    김 부총리 “기본운영비 확대하고 '자기평가 제도' 도입할 계획” 밝혀
    •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회 교육자치정책협의회서 김상곤 부총리는 '교육자치 정책 로드맵'에 대해 언급하며 “학생 건강과 안전에 직접 관련된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정책영역에서 (교육부에) 법적 권한이 없거나 불분명한 지침을 원칙적으로 폐지하겠다”고 밝혔다.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정부가 교육자치 강화를 목표로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지정·취소하는 과정에서 교육청이 교육부 동의를 얻지 않아도 되도록 법령 정비에 나섰다.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회 교육자치정책협의회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교육자치 정책 로드맵'에 대해 언급했다.

    김 부총리는 “학생 건강과 안전에 직접 관련된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정책영역에서 (교육부에) 법적 권한이 없거나 불분명한 지침을 원칙적으로 폐지하겠다”며 “지역 기반 교육을 제한하는 규제적 지침을 정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외고·국제고·자사고 지정과 취소에 대한 교육부 동의절차를 폐지하는 등 시행령 이하 제도개선 과제를 뽑아 교육청과 학교의 자율성이 확대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국가시책사업을 단순화하고 장관이 교부처를 결정하는 특별교부금 비율을 줄이겠다는 기존 입장도 재확인했다.

    김 부총리는 또 “기본운영비를 확대해 학교가 여건에 맞는 사업을 자율적으로 기획할 수 있게 하겠다”며 “'자기평가 제도'도 도입해 학교가 과도한 평가 부담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시·도 교육감과 교육계 관계자의 의견 수렴 등을 바탕으로 내년 상반기까지 교육 분권화를 위한 법령 개정에 나선다.

    교육자치정책협의회는 교육부와 시·도 교육청, 교육현장 관계자가 모여 학교 자율화와 관련된 안건을 심의·의결하는 기구다.

    김상곤 부총리는 올해 8월 첫 회의에서 재정지원사업 개편, 학사운영 자율성 강화, 교육청 조직·인사 자율성 확대 등을 핵심과제로 정하고 이행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