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시리아 비매너골'에 당한 한국축구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black@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1.20 16:01:21 | 수정시간 : 2014.01.20 16:01:21
    • 시리아 비매너골. 사진=KBS
    '시리아 비매너골'

    한국과 시리아 경기에서 나온 '시리아 비매너골'이 화제다.

    지난 19일(한국시간) U-22 축구국가대표팀은 오만 무스카트 시브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시리아와의 8강전에서 2대1로 승리, 4강에 안착했다.

    한국은 전반 2분 백성동이 첫 골을 기록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고 전반 11분에는 황의조가 헤딩슛으로 두번째 골을 만들어내며 앞서나갔다.

    시리아의 비매너골은 경기 후반 추가시간 종료 직전에 나왔다. 추가시간 5분쯤 황도연이 골문 앞에서 부상으로 쓰러진 뒤 심판은 경기를 잠시 중단했다. 우리 선수는 황도연이 쓰러지자 공을 경기장 밖으로 내보냈다.

    황도연이 경기장 밖으로 실려 나가고 시리아 선수가 공을 한국 진영으로 길게 넘겨주면서 경기가 재개됐다. 그런데 시리아 공격수 마르드키안이 한국 진영으로 넘어온 공을 갑자기 가로채 득점으로 연결했다.

    마르드키안은 당황해하는 한국 선수들 앞에서 두 손을 번쩍 들어 올리는 세레모니까지 펼치는 뻔뻔함까지 보였다.

    네티즌들은 "한국-시리아 비매너골, 싹수가 노랗다" "한국-시리아 비매너골, 황당하네" "한국-시리아 비매너골, 할 말이 없네" "한국-시리아 비매너골, 너무했어" 등의 반응을 나타냈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