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IOC 김연아 왜곡 보도? 소트니코바는 '쩍벌 삼매경'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추진혁기자 chu@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3.09 22:05:20 | 수정시간 : 2014.03.09 22:05:20
    • IOC 김연아 왜곡보도에 아델리나 소트니코바 근황에도 눈길이 간다. (사진=소트니코바 인스타그램)
    'IOC 김연아 왜곡 보도'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김연아(24)의 인터뷰를 왜곡 보도해 논란이 일고 있다. IOC 보도 내용에 따르면 김연아가 소트니코바(18·러시아)에 패배를 인정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IOC는 지난 6일(이하 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2012 유스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땄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가 2014 소치 동계올림픽의 성공을 이끌었다"며 "소트니코바의 경쟁 상대였던 김연아가 소트니코바에게 조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IOC는 김연아가 소트니코바의 기술을 인정했다고 덧붙여 사실을 왜곡했다.

    IOC 기사에 따르면 김연아는 "소트니코바가 기술적으로 뛰어난 선수였고, 좋은 경기를 보여줬다"며 "기술이 매우 좋은 소트니코바를 이기는 것은 어렵다"고 한 것으로 나와있다.

    이는 마치 김연아가 당시 심판진과 IOC의 채점 기준을 인정한다는 의미가 될 가능성이 있어 논란이 됐다. 특히 지난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이상한 점수 판정으로 은메달에 그친 김연아에 대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내용이었다. 그러나 이는 오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김연아 측은 황당함을 드러내며 정정을 요청했고, IOC는 항의가 빗발치자 결국 해당 부분을 삭제했다.

    한편 소트니코바는 자신의 SNS에서 유연성을 자랑하는 사진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한 호수가를 배경으로 찍은 사진 속에서 소트니코바는 두 벤치 사이에 180도로 다리를 벌려 걸치고 있는 모습을 선보이며 유연성을 자랑했다. 과거에도 소트니코바는 자신의 SNS를 통해 다리를 180도로 찢는 동작을 자주 올려 눈길을 끌었다.

    IOC 김연아 왜곡 보도 논란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IOC 김연아 왜곡 보도 논란, 가만히 있으니 가마니로 보이나" "IOC 김연아 왜곡 보도 논란, 소트니코바는 놀고있네" "IOC 김연아 왜곡 보도 논란, 소트니코바랑 IOC 정말 뭔가 있는거 아냐?"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