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아사다 마오 쇼트 신기록… 日 언론 반응 '충격'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black@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3.28 11:22:13 | 수정시간 : 2014.03.28 11:22:13
    • 아사다 마오 쇼트 신기록. ⓒAFPBBNews = News1
    '아사다 마오 쇼트 신기록'

    일본 피겨스케이팅 선수 아사다 마오(24·일본)가 쇼트 세계 신기록을 달성했다.

    아사다 마오는 지난 27일(이하 한국시각) 일본 사이타마에 위치한 슈퍼아레나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세계선수권 여자 싱글 쇼트 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2.81점, 예술점수(PCS) 35.85점으로 총점 78.66점을 획득하며 세계 신기록을 세웠다.

    이날 아사다 마오가 받은 점수는 김연아의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 기록보다 0.16점 앞서는 점수다.

    아사다 마오는 일본 스포츠 전문매체 '스포니치'와 인터뷰에서 "연기가 굉장히 좋았기 때문에 만족했고 기뻤다. 점수도 조금 기대하고 있었다. 항상 점수에 신경을 쓰지는 않지만 세계 신기록을 달성한 것이 역시 기뻤다. 나에게 100점을 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스포츠호치'는 "아사다 마오가 피겨 스케이팅 여자 싱글 세계 신기록 78.66점으로 선두에 섰다. 트리플 악셀을 포함한 3개 점프 요소를 모두 성공한 아사다 마오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쇼트 16위를 설욕하고 김연아가 가진 78.50점의 세계 신기록을 갈아치웠다"고 전했다.

    '닛칸스포츠'도 "지금까지 세계 신기록은 김연아가 2010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세운 78.50점이었다"며 아사다 마오 신기록을 김연아와 비교했다. '데일리스포츠' 역시 "아사다 마오가 기록한 78.66점은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라이벌 김연아의 78.50점을 뛰어넘는 역대 최고 세계 신기록이다"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쇼트 신기록을 세운 아사다 마오의 뒤를 이어 카롤리나 코스트너(27·이탈리아)가 77.24점으로 2위, 율리아 리프니츠카야(16·러시아)가 74.54점으로 3위에 올랐다.

    한편, 한국의 박소연(17·신목고)은 57.22점의 개인 최고 기록으로 13위를 차지했고, 김해진(17·과천고)은 51.83점으로 19위에 올랐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아사다 마오 쇼트 세계 신기록, 믿을 수 없다" "아사다 마오 쇼트 세계 신기록, 김연아 없으니 아사다 마오 세상" "아사다 마오 쇼트 세계 신기록, 프리서도 좋은 기록 낼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