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류현진 7이닝 무실점… 美언론 "최고였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black@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3.31 16:03:47 | 수정시간 : 2014.03.31 16:03:47
    • ⓒAFPBBNews = News1
    '류현진 7이닝 무실점'

    류현진의 활약에 현지 언론도 주목했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 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3피안타 7탈삼진으로 팀이 1-0으로 앞선 8회말 마운드를 내려왔다.

    하지만 뒤이어 마운드에 오른 팀 동료 브라이언 윌슨이 동점 홈런을 허용한데 이어 역전 적시타까지 내주면서 아쉽게도 2승 달성에 실패했다.

    2승 달성에는 실패했지만 현지 언론은 류현진의 투구를 극찬했다. MLB 공식홈페이지는 "류현진은 완벽했지만 다저스는 8회를 버티지 못했다"고 전했다.

    이어 "류현진이 지난 호주 개막전에서 다친 발톱이 완쾌돼 호투를 했다"며 "류현진은 지난 시드니 개막전 5이닝 무실점에 이어 이날 무실점 이닝을 7로 늘렸다"고 류현진의 호투를 소개했다.

    CBS스포츠는 아예 "류현진이 빛났다"는 제목을 뽑았다. CBS스포츠는 "류현진의 보석 같은 피칭이 샌디에이고가 다저스를 1-3으로 꺾는 바람에 낭비됐다"고 아쉬움 마음을 감추지 않았다.

    LA타임스도 이날 경기를 보도하며 "팀 에이스 커쇼의 부상으로 개막전 선발로 나선 류현진이 에이스 같았다. 커쇼와 잭 그레인키가 다저스 선발진의 중심에 있지만 류현진 역시 그들에 못지 않았다"며 격찬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류현진 7이밍 무실점, 불펜 방화에 화났다" "류현진 7이밍 무실점, 우승 노리는 팀 맞나?" "류현진 7이밍 무실점, 미국에서도 소년 가장" 등의 반응을 보였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