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 클래스' 손연재 3관왕, 후프-볼-리본 종목 석권
  • "실수 없는 깔끔한 연기"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chu@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4.21 12:42:21 | 수정시간 : 2014.04.21 12:42:21
    • 손연재 3관왕. (사진=한국아이닷컴 DB)
    '리듬체조 요정' 손연재(20·연세대)가 2014 코리아컵 인천국제체조대회에서 3관왕에 오르며 물오른 기량을 선보였다.

    손연재는 20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열린 체조대회에서 후프(18.050점) 볼(18.200점)으로 1위에 올랐다. 전날 리본(17.950점) 금메달을 더해 총 3개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날 손연재는 강력한 금메달 후보 멜리티나 스타니우타(21·벨라루스)를 제치고 실수없이 깨끗한 연기를 선보이며 금메달을 차지했다. 특히 볼 종목에서 받은 18.200점은 손연재가 페사로 월드컵에서 받은 세계대회 개인 최고점인 18.100점을 넘어서며 발전된 기량을 뽐냈다.

    강력한 금메달 후보 멜리티나 스타니우타(21·벨라루스)가 17.950점으로 2위를, 미나가와 가호(17·일본)는 16.550점으로 3위를 차지했다.

    손연재는 경기 후 소감을 통해 "이번에 특히 볼 연기가 깨끗하게 나와서 만족한다. 5개월 뒤에는 이곳에서 아시안게임을 치르게 되는데 좋은 경험이 됐다. 오랜만에 한국 동료 선수들도 봐서 좋았다. 아시안게임에서는 함께 힘을 모아 팀 메달도 따고 싶다"고 밝혔다.

    코리안컵 3관왕을 달성한 손연재는 러시아 전지훈련을 위해 5월 중 출국해 다시 기량을 가다듬을 예정이다.

    손연재 3관왕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손연재 3관왕, 잘하긴 잘해" "손연재 3관왕, 이제 세계 수준의 기량?" "손연재 3관왕, 홈 버프 받은 것 아닌 지 모르겠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