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셸위, 3년8개월 만에 LPGA 대회 우승… 박인비는?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이주화 인턴기자 enter@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4.21 12:51:48 | 수정시간 : 2014.04.21 12:51:48
    • (사진=YTN 뉴스 캡쳐)
    미셸 위(25, 한국명 위성미, 나이키골프)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3번째 우승을 달성했다.

    미셸 위는 20일(한국시각) 미국 하와이주 오아후섬 코올리나 골프클럽(파72, 6천383야드)에서 열린 롯데 챔피언십(총상금 170만달러)에서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정상에 올랐다.

    이번 우승으로 미셸 위는 2009년 로레나 오초아 인비테이셔널, 2010년 8월 캐나다 여자오픈 이후 3년 8개월 만에 LPGA 투어 통산 3승을 기록했다.

    미국의 안젤라 스탠퍼드가 12언더파 276타로 2위를 차지했으며, 현 세계랭킹 1위인 박인비(26, KB금융그룹)는 최종합계 11언더파 277타로 3위에 그쳤다.

    한편 미셸 위는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이번 경기 내내 검은 리본을 달고 경기를 했다. 세월호 침몰사고는 매우 비극적인 일이다. 침몰로 고통 받고 힘들어 하는 실종자 유가족과 한국인들을 위해 기도하는 시간을 갖고 싶다"고 밝혔다.

    '미셸위 우승'을 접한 네티즌들은 "미셸위 우승, 대단합니다" "미셸위 우승, 박인비는 3위네" "미셸위 우승, 멋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