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성 은퇴, 7월 27일 결혼 계획 발표 "김민지는…"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한국아이닷컴 뉴스부 chu@hankooki.com
입력시간 : 2014.05.14 14:19:32 | 수정시간 : 2014.05.14 14:19:32
    • 14일 현역 선수 은퇴를 선언한 축구선수 박지성. (사진=한국아이닷컴 권영민 인턴기자 multimedia@hankooki.com)
    '산소 탱크' 박지성(33)이 현역 선수 은퇴를 선언한 가운데, 결혼 일정을 공개해 눈길을 끈다.

    박지성은 14일 오전 11시 경기도 수원 박지성축구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역은퇴를 선언했다. 기자회견을 통해 "공식적으로 선수생활을 마감한다"고 은퇴를 선언한 박지성은 SBS 김민지 아나운서와의 결혼 계획에 대해서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박지성은 "7월 27일 결혼식을 올린다"고 말하며 "은퇴 이후 유럽에서 생활할 예정"이라고 밝혀 향후 게획을 밝혔다.

    이날 박지성은 현재 김민지 아나운서의 근황을 묻는 질문에 "현재 백수로 잘 지내고 있다"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이어 "오늘도 기자회견 전에 '고생 많이 했고 잘 말하고 오라'는 얘기를 주고받았다"며 행복한 표정을 지어 눈길을 끌었다.

    결혼을 올릴 김민지 아나운서에 대해 박지성은 "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게 한 것에 대해 미안하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그 미안함을 계속 가지고 있을 것 같은데 앞으로는 그 미안함 가지지 않도록 정말 행복하게 해주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지성은 "거취에 대해 많은 얘기가 있었지만 2월부터 결심했다. 눈물이 난다거나 하지 않는다. 무릎 부상이 가장 아쉽다"며 "축구 선수생활에 더 이상의 미련은 없다. 충분히 즐겼다"고 말하며 은퇴 소감을 밝혔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