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골프칼럼] 위기의 순간에 후회 없는 결단을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방민준 골프한국 칼럼니스트 news@golfhankook.com
입력시간 : 2015.11.14 07:00:35 | 수정시간 : 2015.11.14 09:01:34
    아무리 평범한 골퍼라도 한 번의 라운드 중에 많은 결단을 내려야 한다. 아무리 평범한 라운드에서도 반드시 몇 차례 결단을 내려야 하는 상황을 맞게 된다.

    해저드를 앞두고 버디를 노려 과감히 내지르느냐, 아니면 절제하며 기회가 올 때를 기다려 안전한 루트를 선택하느냐. 볼이 OB구역으로 날아갔거나 벙커나 해저드에 빠졌을 때 만회를 위한 샷을 날릴 것이냐, 더 큰 손실을 막기 위해 한두 타의 손해를 감수하며 더 큰 화를 자초하지 않는 안전한 길을 택할 것이냐. 경사가 심한 그린에서 과감하게 홀컵을 노릴 것이냐, 안전하게 홀 근처에 붙이는 전략을 펼 것이냐.

    코스마다 맞는 상황이지만 모두 결단이 필요한 순간들이다. 티샷에서 어프로치 샷에 이르는 과정에서도 많은 결단의 순간을 맞지만 특히 그린 위에서의 결단은 골퍼를 괴롭힌다. 까다로운 그린을 읽어내는 것 자체가 어려운 데다 잘 읽어냈다 하더라도 결단을 내려 실행하기란 더더욱 어렵다. 순간순간 온갖 생각이 피어올라 결단을 방해한다.

    매순간 결단을 내려 실행하는 것이 쉽지 않지만 결단이 없는 골프란 상상할 수 없다.

    결단의 과정을 거치지 않은 플레이는 무미건조하다.

    골프의 묘미는 결단의 순간을 어떻게 넘겼느냐에 달려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결단을 내리기 전에 얼떨결에 날린 샷은 미스 샷이 되기 십상이고 그 결과는 자신을 바보로 만들어 자학에 빠뜨리고 이 자학감은 라운드 내내 자신을 옥죄어 괴롭힌다.

    아무리 쉬워 보이는 코스라도 긴가 민가 하는 마음으로는 의도한 결과를 얻을 수는 없다. 왼쪽이냐 오른쪽이냐, 안전이냐 모험이냐, 기다리느냐 결행하느냐, 어떤 식으로든 결단을 내려야 한다.

    골프는 결단의 연속이다.

    사업 역시 결단의 연속이다. 특히 CEO에게 결단력은 최고의 덕목이다. 실패를 하는 한이 있더라도 결단력과 뒤따르는 추진력은 성공의 지름길이다. 수없이 맞는 결단의 순간에 올바른 결단을 내리지 못한다면 CEO의 자격이 없다. 부하 직원들이 가장 싫어하는 상사가 바로 무소신의 사람이다. 리더란 사소한 결점은 있더라도 중요한 시기에 확실한 결단을 내리는 사람이다.

    골프에서 터득할 수 있는 최상의 교훈은 결단의 순간을 파악하고 적절한 결단을 내리는 지혜와 용기다. 그리고 결단을 내린 후 후회 없이 결행하되 실패했을 경우 잘못된 결단을 내린 원인을 찾아내 두 번 다시 전철을 밟지 않는 일일 것이다.

    (골프한국 프로골프단 소속 칼럼니스트에게는 주간한국 지면과 골프한국, 한국아이닷컴, 데일리한국, 스포츠한국 등의 매체를 통해 자신의 글을 연재하고 알릴 기회를 제공합니다. 레슨프로, 골프업계 종사자 등 골프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싶으신 분은 이메일(news@golfhankook.com)을 통해 신청 가능합니다.)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