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간한국 : '버티는' 최회장, 노림수는 빅딜?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1970.01.01 09:00:00 | 수정시간 : 1999.05.25 19:16:00




  • 거물급 인사를 한명 한명 구치소로 보내고 있는 최회장은 대한생명 지분에 대한 위임장 작성을 거부하며 ‘버티기’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이 때문에 금융권에서는 최회장이 ‘최순영 리스트’를 담보로 정치적인 빅딜을 노리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대한생명은 지난 19일 부실책임 임원 11명을 해임하기 위해 임시주주총회를 열 예정이었지만 최회장의 위임장 작성 거부로 무산됐다.

    최회장은 그동안 부실관련 수사에는 협조하면서도 경영권 문제에는 유독 강경한 태도를 보여 왔다. 그는 대한생명 강제매각 방식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시하면서 ‘법(法)대로’ 처리할 것을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회장이 수사에는 협조하면서 경영권 문제는 ‘법대로’노선을 펴는 데 대해 보험업계에서는 출소후 재기의 기반을 다져 놓으려는 강온양면 전술로 해석하고 있다. 경영권 포기를 늦춰 최대한 시간을 벌면서 ‘리스트’를 이용, 훗날에 대한 모종의 약속을 받아두려는 의도라는 것이다.

    하지만 최회장이 경영권회복을 노리며 버티더라도 이미 매각을 통한 경영정상화 일정이 진행되고 있어 대세를 바꾸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대세다.

    배성규·경제부 기자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