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간한국 : [파견근로자] "비정규직 노동자 귄익위해 싸우겠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1970.01.01 09:00:00 | 수정시간 : 1999.11.30 17:14:00
  • 민주노총이 11월23일 합법화돼 양대노총 시대가 개막됐다.

    정부의 민주노총 합법화는 지난 7월말 현재 1,226개 단위노조, 57만3,490명의 조합원을 거느린 민주노총을 더이상 외면하기 어려운데다, 제도권내로 끌어들임으로써 대화의 상대로 인정하는 것이 21세기 새로운 노정관계 구축에 도움이 된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노총으로서는 그동안 법외 조직이라는 단점으로 인해 활동에 제약을 받아왔으나 앞으로는 보다 자유롭게 노동운동을 펼칠 수 있게 됐다. 이에따라 그동안 대정부 강경투쟁에 치중했던 노선이 보다 유연해질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민주노총 지도부는 정부 정책에도 참가하고 정부예산지원도 받을 수 있게 됐지만 정부 및 사용자에 대한 투쟁방향은 기존의 틀을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노사정위에 계속 불참하고 노동 3권을 제약하는 노동법 철폐와 노동행정의 민주화에 주력하는 등 기본태도를 유지하겠다는 것이다.

    단병호 위원장은 민주노총 합법화후 발표한 성명에서 “민주노동운동의 원칙을 훼손하거나 정권과 자본이 그어놓은 제도권의 틀 안에 안주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전제, “주 5일근무, 사회보장 확충, 세제 및 정치·경제·사회 개혁투쟁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대기업 노동자와 사무직이 큰 비중을 차지하는 조합원 중심의 노동운동을 뛰어넘어 비정규직·중소 영세사업체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권익도 대변하는 대안세력이 되겠다”고 말했다.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