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간한국 : 아로요는 누구인가?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01.01.30 19:33:46 | 수정시간 : 2001.01.30 19:33:46
  • 아로요는 누구인가?



    코라손 아키노에 이어 필리핀 사상 두번째 여성 대통령이 된 글로리아 마카파갈 아로요(53) 대통령은 경제학 박사 출신으로 정치입문 10년 만에 최고 권좌에 올랐다.

    아로요는 디오스다도 마카파갈(1962~1965) 전 대통령의 딸로서 부녀가 대통령이 된 기록도 세웠다.

    아로요는 키가 150㎝도 채 안되는 작은 체구이지만 결단력과 경제능력을 겸비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아로요는 지난해 10월 조셉 에스트라다 대통령에 대한 부정부패 혐의가 제기되면서 정권의 도덕성이 땅에 떨어지자 사회복지부 장관직을 사임하면서 에스트라다 퇴진 운동의 도화선에 불을 붙였다.

    아로요는 미 조지타운대에서 공부를 하던 중 귀국, 변호사이자 사업가인 호세 미구엘 아로요와 결혼한 뒤 필리핀 대학에서 경제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1986년 아키노 정권에서 상공부 차관을 지낸 그는 1992년 상원의원으로 정계에 발을 디뎠다.

    그는 이후 조지타운대에서 인연을 맺었던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과 친구인 점을 부각시키고, TV 토크쇼와 오락 프로그램에 자주 출연해 대중 정치인으로서의 입지를 넓혀갔다. 아시아위크지는 1995년 아로요를 '아시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으로 선정했다. 1996년 상원의원 선거에서는 전국 최다 득표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같은 인기를 바탕으로 1998년 대선에서 부통령으로 출마, 득표율이 에스트라다를 훨씬 앞서는 기록으로 당선돼 차기 대통령감으로 주목받았다.

    '경제 부통령'이란 평을 받아온 아로요는 매사에 진지한 것으로 유명하다. 토론회에서 대부분의 정치인과 달리 이론에 바탕을 둔 논리적인 질문으로 상대를 몰아붙이곤 해 시청자로부터 높은 인기를 받았다. 독실한 가톨릭 신자인 그는 "옳은 것을 최선을 다해 행하면 나머지는 신이 관장하리라"는 말을 자주 한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아로요가 독자적인 정책과 의견이 없이 아버지의 후광에 힘입어 정치를 하는 인물이라는 비판도 제기하고 있다.

    야당 라카스-NUCD 출신 부통령인 그가 에스트라다의 취임과 함께 사회복지부 장관으로 입각, 당내의 강한 반발을 사기도 했다.

    특히 사회복지장관 사임 후에는 불법 도박업자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돼 곤경에 처하기도 했다. 그는 필리핀 최고의 도박왕 중 한사람인 봉 피네다의 자녀와 대모관계를 맺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입력시간 2001/01/30 19:33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