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간한국 : "영재 정부 차원의 관리가 더 중요"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03.01.07 15:49:24 | 수정시간 : 2003.01.07 15:49:24
  • "영재 정부 차원의 관리가 더 중요"

    정미애 한국영재연구원 원장



    정미애 원장은 최근 충격적인 결과를 접했다. 80년대 국가 차원에서 선발했던 영재들의 요즘 근황을 들었기 때문이다. 결과부터 말하면 한심하다. 5공 시절 청와대 지시를 받아 전국적으로 120명의 영재를 뽑았지만 후속 조치가 없어 대부분 영재성을 상실했다는 것이다. 일부 영재의 경우 중국집 등에 취업해 일하는 경우도 있었다.

    정 원장은 “우리나라의 영재 교육이 얼마나 허술한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라며 “정부가 영재 교육의 중요성을 하루바삐 깨달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점은 2003년 3월 영재교육이 본격 시행된다는 점이다. 새로 발표된 영재교육진흥종합계획에는 영재 교육에 관한 체계적인 프로그램이 포함돼 있다. 영재의 수도 1만명 수준에서 4만명 정도로 확대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진다.

    물론 선진국에 비하면 여전히 미미한 수준이다. 정 원장에 따르면 미국의 경우 국립 영재교육 연구소가 전국의 학생들 중 15∼20% 정도를 선별해 1차 영재군으로 분류한다. 이렇게 모은 인재들은 2차 테스트를 거쳐 절반 정도를 추려낸 후 최종적으로 5% 내외의 학생들을 영재군으로 확정한다.

    그는 우리나라도 이제 선진국들처럼 가능성 있는 인재를 많이 키워야 한다고 말한다. 요컨대 영재 검사가 아무리 정확하다고 해도 진짜 영재를 가려내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검사 당시의 컨디션에 따라 착오가 발생할 수 있다. 때문에 1차적으로 폭넓은 인재를 선별한 후 추려내는 식으로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정 원장은 “영재 교육은 암기력 위주의 정형화된 교육과 달리 창의성을 길러준다”며 “때문에 보다 많은 아이들에게 이같은 교육의 혜택이 돌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석 르포라이터 zeus@newsbank21.com

    입력시간 2003/01/07 15:49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