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간한국 : [출판] 보부상의 애환과 민초들의 삶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03.01.21 17:13:31 | 수정시간 : 2003.01.21 17:13:31
  • [출판] 보부상의 애환과 민초들의 삶


    · 객주(개정판. 전9권) 김주영 지음/ 문이당 펴냄





    중진작가 김주영(64)씨의 장편소설 <객주>의 개정판이 나왔다.
    창작과 비평사가 1981년 초판을 낸 <객주>는 저자의 대표작으로 조선시대 후기 보부상들의 삶과 애환을 맛깔스럽고 풍부한 우리말로 그려낸 대하소설이다.

    ‘주인공 없는 역사소설’로 불리는 이 작품은 한 명의 영웅을 중심으로 사건을 전개하지 않고 대신 이름없는 민초들의 삶과 생명력에 초점을 맞춘 민중소설이다.

    개정판은 21세기 독자들에게 민중문학 읽기의 즐거움을 새롭게 전하고자 기획됐다. 요즘 독자들의 구미에 맞게 책 전체를 새롭게 편집하고 디자인했으며, 생소한 낱말들의 뜻 풀이를 추가해 각주로 달아놓았다. 어려운 한자성어를 풀고 다듬어 읽기 쉽게 고쳤으며, 일부 내용의 오류도 바로잡았다.

    개정판은 278쪽짜리 별책 단행본으로 <객주 재미나게 읽기>를 곁들 였다. 문학평론가 하응백씨가 엮은 별책은 소설의 주요 등장인물과 줄거리를 소개했고 작품의 배경과 집필과정에 대한 작가와의 방담, 평론가들의 해설, 전권을 통합 한 낱말사전 등을 수록했다.

    작가는 “각주를 달아놓은 토착어 가운데 20% 정도는 오지의 장터를 돌아다니며 직접 수집한 것으로 사전에 실리지 않은 것”이라며 “이번 개정판은 토착어에 대한 기억을 거의 갖고 있지 않은 삼십대 이하 젊은 독자들이 편하게 읽을 수 있도록 정성을 많이 들였다”고 말했다.

    저자는 이 작품을 쓰기 위해 5년간의 사료수집, 3년간의 장터 순례, 200여명에 이르는 증인취재 등 방대하고 치밀한 고증을 통해 19세기말 상업자본의 형성과정과 사회상을 생생하게 재현했다.

    작가는 “민초들이 나름대로 자긍심을 갖고 살아가는 모습을 그린 이 소설을 통해 21세기 젊은 독자들이 진정으로 잘 사는 것이 무엇인지 돌아봤으면 한다”고 재출간 의미를 설명했다.

    작가는 이 작품을 쓰기 위해 5년간의 사료수집, 3년간의 장터 순례, 200여명에 이르는 증인취재 등 방대하고 치밀한 고증을 통해 19세기말 상업자본의 형성과정과 사회상을 생생하게 재현했다.

    입력시간 2003/01/21 17:13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