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간한국 : 슈퍼 빅딜 "두마리 토끼 잡는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1970.01.01 09:00:00 | 수정시간 : 1998.12.09 19:46:00


  • 업계에서는 삼성차와 대우전자의 ‘슈퍼빅딜’ 이 정부의 구조조정정책과 삼성·대우의 고민을 동시에 해결할 수있는 절묘한 ‘윈-윈(WIM-WIM)전략’ 이 될 수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 슈퍼빅딜은 우선 정부가 줄기차게 강조해 온 핵심역량위주의 구조조정정책을 만족시킬 수 있는 방안이다. 대우는 자동차로, 삼성은 전자중심으로 사업구조를 재편, 재벌기업들의 문제점으로 지적됐던 선단식 경영체제에서 벗어날 수 있게 된다.

    여기에 대우는 구조조정에 미흡하다는 비판을 해소하고, 삼성은 자동차사업에서 퇴진할 수 있는 명분이 만들어져 ‘누이좋고 매부좋은’ 방안이라는 분석이다. 다만 대우전자와 삼성자동차가 부채규모는 비슷하지만 사업성에서는 현격한 차이를 나타내고 있다는 점이 향후 구체적인 빅딜추진과정에서 걸림돌로 작용할 전망이다. 대우전자는 상반기에 280억원규모의 흑자를 기록했지만 삼성자동차는 올해 6,000억원이상의 적자가 예상되는 회사다. 따라서 두 회사의 빅딜이 맞교환형식으로 이뤄지기는 힘들다는 얘기다.





    대우, 구조조정·자금문제 해결 계기 될 수도

    이 때문에 삼성자동차의 부채 3조8,000억원중 2조원정도를 삼성그룹이 떠안는다는 분석이 유력하게 제기되고 있다.

    또 대우자동차의 경우 삼성자동차를 흡수합병한후 외자유치와 동시에 채권단의 출자전환을 받아 그룹 전체적인 재무구조를 개선하겠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자동차 인수에서 ‘대우의 쌍용자동차 인수방식’ 이 적용되면 삼성자동차 부채의 상당부문을 삼성이 떠안게 되고, 부채의 만기연장과 우대금리적용도 가능해진다.

    대우그룹이 단순한 상식으로도 타산이 맞지않는 전자_자동차 빅딜을 받아들일 때는 정부와 채권단의 전폭적인 지원을 염두에 두고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유력하다. 대우로서는 구조조정의 모범을 보여주면서 동시에 자금난문제도 해소할 수있는 ‘일석이조’ 의 효과를 얻을 수있다는 분석이다.

    결국 대우그룹 입장에서는 이번 빅딜을 계기로 자금악화설 등을 한번에 털어낼 수 있는 카드를 확보할 것이라는 얘기다. 이 경우 대우그룹으로서는 김우중 회장의 오너십까지 포기하고 김 회장이 전문경영인으로 남는 방안도 가능하다는 관측이다.

    이와 관련, 김 회장이 지난 1일 서울 힐튼호텔에서 열린 대우·쌍용자동차협력업체 대표와의 간담회에서 “내년에는 나머지사업은 다른 사람에게 맡기고 자동차에만 전념하겠다” 고 말한 부분도 대우그룹의 구조조정방안과 맞물려 관심을 끌고 있다. 대우그룹은 현재 40개 계열사를 15~20개로 줄이는 구조조정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삼성전자, 수익력 극대화 계기도

    삼성그룹도 자동차를 명예퇴진시키면서 대우전자를 인수한후 삼성전자의 백색가전부문과 합해 분사(分社)시키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란 전망이 설득력있게 나돌고 있다. 백색가전부문의 향후 수익전망이 뚜렷하지 않은 만큼 이번 빅딜을 계기로 삼성전자의 백색가전부문을 떼어내 삼성전자의 수익력을 극대화시킬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편 재정경제부는 삼성자동차와 대우전자의 맞교환을 최초의 ‘진짜 빅딜’ 이라고 환영하면서 금융·세제상 가능한 모든 지원을 해주겠다는 입장을 나타내고 있다.

    장태평(張太平) 재경부 법인세제과장은 “사실상 처음 시도되는 빅딜인 만큼 자산부채 실사와 구체적인 실행방법을 놓고 상당한 논란이 있을 것” 이라면서도 “협상과정에서 현행 세법의 일부 조항들이 문제가 될 경우 적극적으로 해소해줄 계획” 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초 빅딜때 발생할 여러 변수들을 고려, 세법 개정안에 이미 상당부분 반영했지만 실제 상황을 미리 예측하기 힘들어 예상치못한 문제들이 돌출할 가능성이 높다” 면서 최대한 적극적으로 문제점을 해결해주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부 “금융·세제상 지원 아끼지 않겠다” 환영

    이처럼 재경부가 적극 지원의사를 밝히고 있는 것은 이번 빅딜이 그동안 재경부가 구상해온 빅딜의 원형(原型)에 가장 가깝다고 판단하고 있기 때문. 재경부는 ‘2개이상 기업집단이 사업을 서로 교환하거나 지배주주가 보유하는 특정 계열사의 주식을 교환하여 기업을 주고받는 형태’ 를 빅딜이라고 보고 있다. 이에 대해 주식을 주고받는 방법에 대해 법인주주의 세금납기 연장, 개인주주의 양도소득세 50%감면, 증권거래세와 취득세 비과세 등의 세제상 지원방안이 마련되어 있는 상태.

    정부는 또 실제 주식교환때 주주가 해당 기업의 채무를 인수하거나 보유부동산을 해당 기업에 넘겨주는 등의 사례가 발생할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 기업을 주고받는 거래의 특성상 어차피 양쪽 가격이 다를 수 밖에 없는 만큼 이 차액을 보전하기 위해 이같은 보조수단이 동원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삼성자동차와 대우전자의 빅딜과정에서 또다른 계열사를 얹어 주고받는 ‘스몰딜’ 이 부수적으로 추가될 가능성도 예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과천 관가에서는 이번 빅딜에 대해 출자전환 및 신규 자금지원 등 금융지원이 불가피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손동영·서울경제신문 정경부기자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