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이엘 간판 약품 ‘자렐토 정’, 부작용 보고 은폐로 日에서 잡음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7.06.03 08:39:09 | 수정시간 : 2017.06.03 08:39:09
  • 일본 후생노동성, 7월까지 전 의약품 조사·보고 명령
    • 일본 후생노동성이 바이엘 약품에 자렐토정에 대한 부작용 보고를 하지 않았다는 문제로 행정 처분 명령을 내렸다. (사진=일본 JNN뉴스 캡처)
    세계적 제약회사인 ‘바이엘(Bayer)’ 약품의 혈전증 치료제의 부작용 보고 지연 문제로 일본 보건·제약업계에 잡음이 일고 있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지난달 29일 바이엘 약품이 혈전증 치료제인 ‘자렐토(Xarelto) 정’에 관한 부작용 보고를 하지 않았다는 문제로, 바이엘 약품에서 제조 및 판매하는 모든 의약품을 대상으로 같은 문제가 없는지 오는 7월까지 조사·보고하라는 명령을 내렸다.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후생노동성 장관은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매우 안타깝고, 유감스러운 일로, 조사 결과를 토대로 행정 처분을 내리는 것을 포함한 엄정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후생노동성의 발표에 따르면, 바이엘 약품이 ‘자렐토 정’에 관해 법으로 의무화 하고 있는 부작용 보고의 누락 사례 12건을 확인, 후생노동성과 의약품 의료기기 종합기구(PMDA)가 조사를 펼친 결과 이중 7가지의 사례가 중대한 부작용에 해당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 일본 바이엘 약품은 다음달까지 후생노동성의 행정처분을 실행 완료해야 한다. (사진=일본 JNN뉴스 캡처)
    이번 보고 누락은 바이엘 약품이 일본 미야자키 현 한 병원으로부터 협조를 받아 진행한 혈전증 치료제 설문 조사를 두고, 조사에 참여해준 병원 환자의 진료 기록을 바이엘 직원이 무단으로 열람하면서 비롯됐다. 해당 문제에 대한 내사에서 ‘자렐토 정’에 대한 부작용 보고 누락 문제까지 밝혀지면서 일을 키우게 됐다.

    한편, 바이엘 약품의 간판 상품인 ‘자렐토 정’은 지난해 4분기 8억 3600만 유로의 실적을 내면서 자사 5개 핵심제품의 54억 1300만 유로 매출 달성에 기여했다.

    이 약품은 국내에서도 지난 2011년부터 시판되고 있으며, 혈전질환 분야에서 혈전생성을 막는 데 기여하고 있다.

    한민철 기자 kawskhan@hankooki.com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