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 IT업계·재계, 인공지능(AI)에 대한 의견 팽팽히 갈려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플러스 네이버 북마크 싸이월드 공감 기사 구입 프린트 기사메일
입력시간 : 2017.11.08 16:43:25 | 수정시간 : 2017.11.08 16:47:51
  • 스티븐 호킹 박사 “AI 기술, 인류 문명사에 최악의 사건 될 수 있다”

    스티븐 호킹 박사·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 인류에 AI 위험성 경고

    인텔 CEO·나스닥 부회장, AI에 대한 낙관적 전망 주장

    오스트 나스닥 부회장 “실업자 대량양산의 우려와 반대로 일자리 창출할 것” 주장
    • 세계적인 석학 스티븐 호킹 박사와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AI가 인류의 미래를 위협할 것이라고 경고한 가운데 인텔의 CEO 브라이언 크러재니치와 나스닥 부회장 브루스 오스트는 이와 반대되는 주장을 제기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미국 정보기술(IT)업계와 재계에서 인공지능(AI)이 야기할 미래에 대해 의견이 나뉘어 논란이다.

    세계적인 석학 스티븐 호킹 박사와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AI가 인류의 미래를 위협할 것이라고 경고한 가운데 인텔의 CEO 브라이언 크러재니치와 나스닥 부회장 브루스 오스트는 이와 반대되는 주장을 제기했다.

    브라이언 크러재니치 인텔 CEO는 7일(현지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에서 열린 '서밋 기술 콘퍼런스'에서 미국 CNBC방송과 인터뷰를 하고 “AI는 아직 초기(infancy) 단계"라며 "AI 개발을 규제하는 것은 너무 이르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AI 기술은 인류가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응용될 것”이라며 “우리는 혁신을 촉진하고, (AI 산업의) 성장을 허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동차와 비행기가 처음 등장했을 때처럼 기술의 거대한 변화가 생기면 사람들은 산업이 쇠퇴하고, 일자리가 사라질 것으로 생각했다”며 “그러나 이런 변화로 더 많은 일자리와 기회가 생겨났고, AI도 마찬가지일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미국 나스닥의 부회장인 브루스 오스트도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AI에 대한 낙관적 전망을 주장했다.

    그는 “AI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새로운 분야에서 혁신을 만드는 주요 기업들을 뒷받침하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AI 기술은 현재 우리가 하는 것들을 현대화하고, 강화하는데 적용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실업자를 대량으로 양산할 것이라는 우려와는 반대로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크러재니치 CEO와 오스트 부회장의 발언은 AI에 대한 종말론적 견해를 피력한 호킹 박사, 머스크 CEO 등과 대비를 이룬다고 CNBC는 전했다.

    머스크 CEO는 지난 9월 트위터에 “3차 대전은 북한 핵보다 AI 경쟁으로 인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힌 바 있다. 머스크 CEO와 의견을 같이 하는 호킹 박사도 전날 리스본 콘퍼런스에서 “AI 기술이 인류 문명사에서 최악의 사건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김소현 기자 kshyun2006@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미디어네트워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HOME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