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어둠에 지는 한해 새 희망을 품는다





‘그래도 세월은 흐른다.’

다사다난이라는 네 글자가 그토록 가슴에 와 닿았던 적이 없는 2003년 세밑이다. 말마따나 또 다른 환란의 시대인가. 더 더욱 한 줄기 희망이 그립다. 빛을 보지 못 하는 것은 사람의 눈인가? 렌즈는 우리 곁에 저토록 많은 빛이 있음을 증거한다.

유언 대신 “좀 더 빛을…”이란 말을 남겼다는 대문호 괴테의 말을 세밑 서울의 저 흐드러진 광속(光束)에 투사시켜 본다. 우리는 과잉의 시대를 사는 것일까? 인천 연안부두 앞바다에서 늘상 봐 오던 낙조마저도 무슨 말을 하는 것만 같은데.

입력시간 : 2003-12-19 15:00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0월 제2798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2019년 08월 제2792호
    • 2019년 08월 제2791호
    • 2019년 08월 제2790호
    • 2019년 08월 제2789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양양 구룡령길 양양 구룡령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