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현대미술을 향한 외침… 안규철 개인展






2004년 ‘49개의 방’전시 이후 5년 만에 갖는 개인전.

현실비판적인 요소와 문학적 감수성, 자기고백적인 명상성, 미니멀하면서도 형식미를 잃지 않는 세련된 표현은 그만의 특징. 이번 전시의 제목은 한국의 미술계와 사회 전반에 던지는 메시지를 핵심적으로 응축하고 있는 단어, ‘2.6평방미터의 집’이다.

그가 창작한 2.6평방미터의 면적을 갖는 ‘최소한의 집’들은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유지할 수 있는 최소한의 공간. 확대와 성장의 과욕 없이도 존재 가능한 인간의 실존을 실험하는 것이며, 무리한 확장의 절차 이면에 소멸하는 수많은 것들에 대한 고민이 담겨 있다.

이번 전시에서 실제로 사람이 들어갈 수 있는 집 세 채와 다양한 프로토타입 및 십여 점의 드로잉 작품을 선보인다. 박스 형태의 내부에 침대와 책상 등이 존재하는 형식의 집, 이동과 수면의 행위에서 인간을 보호해줄 수 있는 최소한의 장치로만 구성된 집 등을 만날 수 있다.

과도한 확장과 속도의 욕망으로 점철된 오늘날의 사회를 향해, 그리고 그 속에 무력하게 존재하는 한국의 현대미술을 향한 외침을 귀 기울여 들어보자. 공간화랑에서 3월 11일부터 4월 26일까지. 02)3670-3628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6월 제2830호
    • 2020년 05월 제2829호
    • 2020년 05월 제2828호
    • 2020년 05월 제2827호
    • 2020년 05월 제2826호
    • 2020년 04월 제2825호
    • 2020년 04월 제2824호
    • 2020년 04월 제2823호
    • 2020년 04월 제2822호
    •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 삼척 초곡항…파도 넘나드는 기암괴석 해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