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무의식과 의식의 세계… 안경수&이재훈






신현림 시인의 시 중 ‘나의 싸움’이란 시가 있다. 그는 시 속에서 ‘삶이란 자신을 망치는 것과 싸우는 일’이라고 말한다. 그에게 있어 싸울 대상은 세상을 살며 느껴야 할 외로움, 괴로움, 실패, 우울, 쓸쓸함, 불안과 같은 것. 그렇다면, 우리 각자에게도 이 질문을 적용해볼 수 있다. ‘나의 삶을 망치는 것은, 혹은 나의 싸울 대상은 무엇인가?’

이재훈과 안경수 작가는 자신이 싸워야 할 대상이 무엇인지 끊임없이 고민한 끝에 자신의 생각을 과감히, 충실하게 작품에 쏟아냈다. 삶의 전쟁터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자신과 타자의 모습을 그들은 절제되고 섬세한 한국화 기법으로 화면 안에서 냉정하고 예리하게 펼쳐냈다.

이재훈 작가는 사회적 영역에서 합의화된 통념들에 대한 비판적 시선을 기념비화된 인물로 표현했다. 또 안경수 작가는 장난감 피규어로 타자화된 놀이를 통해 포착된 우연적인 상황으로부터 작가 자신의 판타지를 만들어 내고 자신이 속한 내부세계의 연민을 담아냈다.

무의식과 의식의 세계를 넘나들며 다채롭게 이행되는 인간의 행동양식을 두 작가의 작품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리나갤러리에서 5월 7일부터 5월 29일까지. 02)544-0286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3월 제2821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3월 제2821호
    • 2020년 03월 제2820호
    • 2020년 03월 제2819호
    • 2020년 03월 제2817호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구례 상위마을 산수유 구례 상위마을 산수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