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제주도를 사랑한 작가… 김영갑 사진展 <지평선 너머의 꿈>






제주도를 사랑한 작가 고(故)김영갑의 사진전. 1985년 제주도에 정착해 2005년 루게릭병으로 사망하기 전까지 20여 년 동안 제주도의 자연을 사진으로 담았다.

이번 전시는 작고 후 서울에서 갖는 첫 개인전으로, 제주도 중산간지대(해발고도 200∼500m)의 아름다움을 파노라마 사진으로 담은 미 발표작 40여 점이 전시된다. 제주도의 중간산지대에는 여러 색이 풍경을 만든다.

짙은 갈색의 대지는 봄이면 유채꽃의 노랑과 어우러지고, 여름이면 삼나무의 초록빛과, 가을이면 황토색의 억새 그리고 겨울이면 하얀 눈과 흑백의 대조를 이루며 어느 계절 하나 아쉬움 없이 아름다운 풍경을 만든다.

이처럼 매 계절 시시각각 변화하는 제주도의 자연을 작가는 '삽시간의 황홀'이라고 표현했다. 그 순간을 놓치지 않고 사진으로 담기 위해 중산간지대 곳곳을 쉼 없이 오르내리고, 그 스스로 체험한 자연을 필름에 새겨 넣었다.

그의 사진 앞에 서면 바람 소리가 들리고, 유채꽃 향기가 나고, 아련한 잔상이 남는 이유다. 제주도의 광활한 지평선을 아름답게 담아내기 위한 수평구도의 촬영, 주제의 단순화, 사진 속에 느껴지는 여백은 자연 속에서 온전한 '쉼'을 얻게 한다. 충무갤러리에서 5월 14일부터 7월 19일까지. 02)2230-6629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9월 제284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2020년 07월 제283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면역력이 바닥임을 알 수 있는 4가지 징조  면역력이 바닥임을 알 수 있는 4가지 징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