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마초니즘에 대하여… 'Machismo:과시욕'展

  • 송현주 'accident'
기계적 사치와 남자들의 마초니즘(Mashonism) 그리고 현대사회와의 관계에 의문을 가진 두 작가(송현주, 장재록)의 작품 전시가 UM갤러리의 하반기 정기기획전으로 관람객들을 찾는다.

작품 제목인 'Machismo'는 남자의 자부심이나 과시욕을 뜻하는 단어로, 과거 총이나 말과 같은 남자들의 야성미가 현대사회에서 자동차와 같은 기계적 사치로 변모한 지금, 이것이 개인 취향의 문제인지 혹은 마초니즘으로 정의할 수 있는지에 대해 보여준다.

송현주 작가는 작품 속의 기계적 요소들을 도입, 작가의 기계적 과시욕을 충족시킨다. 장재록 작가는 수입 자동차, 보석 등을 통해 심리적 갈망을 의도적으로 드러내는데, 작가의 논리에 따른 물질적 욕구는 먹의 농담을 통해 더욱 여과 없이 드러난다.

'과시욕'은 누구나 한번쯤 느껴봤을 법하기 때문에 지극히 남성적 자부심으로 정의되기엔 무리가 있다는 해석을 얻을 수 있다. 더 나아가 현대사회의 '보여지는 것'에 대한 심리적 환상이 담론으로 형성됨으로써 더욱 주목받을 만하다. 10월22일부터 11월5일까지. 02) 515-3970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8월 제284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코로나 장기화로 엄마가 지쳐간다  코로나 장기화로 엄마가 지쳐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