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모자이크로 가득한 미니멀 회화… '정상화 개인전'

  • 무제
한국 추상미술의 1세대로 통하는 정상화 화백의 개인전. 정 화백은 오랜 기간 프랑스와 일본에서 활동해 왔으며, 단색조에 모자이크로 가득한 특유의 미니멀 회화 작품을 보여주고 있다.

2년 만에 갖는 이번 전시에서는 화이트와 블랙뿐 아니라 푸른색을 이용한 작가의 작업을 새로이 만나볼 수 있다. 한국인의 정서와 생명의 흔적을 담고 있는 푸른색은 작가의 손에 의해 느낌과 발현이 모두 다른 새로운 색으로 거듭난다.

작가가 캔버스를 '들어내고 메우는' 작업은 마치 현대인의 반복적인 일상과도 같다. 또한 이러한 규칙적인 작업 과정은 작가가 자기 발견을 하는 하나의 과정이기도 하다. 동양화에서의 '여백'은 작업의 지향점이기도 하며, '보이지 않는 것'을 구현하고 있는 작가의 작품 기획 의도를 잘 보여준다.

'무제'라는 타이틀을 일괄적으로 붙이고 있는 것 역시 같은 맥락이다. 작가는 process(과정)를 작품에 담을 뿐, 결론짓기는 감상자의 손에 맡긴다. 한국인의 감수성을 포착하는 작가의 전시는 11월 17일부터 12월 6일까지. 갤러리현대. 02) 734-6111~3

  • 무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2월 제281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2019년 12월 제280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인도 북동부 인도 북동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