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TONARI : their personal episode'展

  • 난조 요시타카 'lighthouse'
30대 전후의 일본작가 3인의 소소한 일상을 담은 전시를 갤러리포월스에서 선보인다. 3인의 참여작가(오하타 신타로, 난조 요시타카, 이시카와 카즈하루)는 모두 'Tukari Art Contemporary'의 전속작가다.

또한 전시 제목인 'TONARI'는 일본어로 '이웃'이라는 뜻이며, 같은 아시아권 국가로서 비슷한 예술의 일면 혹은 이웃처럼 친근한 면모를 느껴보자는 의미이기도 하다.

오하타 신타로는 빛을 소재로 삼는다. 새벽의 빛, 오후의 빛, 저녁노을, 도시의 네온사인 등 일상 속의 다양한 빛들을 작품에 담는다. 같은 빛이어도 상황에 따라 상반된 감정으로 드러날 수 있음을 간과하지 않고, 환희부터 슬픔, 외로움 등을 표현한다.

풍경을 그리는 난조 요시타카는 자신이 선택한 장소의 '흙'을 직접 작품에 발라 그곳의 향기까지 살린다. 작가의 작품 속 장소들은 도시와 자연이 혼재된 곳이 대부분이다.

이시카와 카즈하루는 아주 단순한 선으로 일상을 그린다. 양모(실)과 명주실(견사)를 사용한 그의 작품은 드로잉이란 장르를 넘어 '실'회화로 거듭난다. 세 작가 모두 일본뿐 아니라 한국과 이탈리아 등 세계적으로 발돋움하고 있으며, 이번 전시 역시 그의 일환이라 볼 수 있다. 11월 14일부터 12월 12일까지. 02) 545-8571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2월 제2816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2월 제2816호
    • 2020년 02월 제2815호
    • 2020년 02월 제2814호
    • 2020년 02월 제2813호
    • 2020년 01월 제2812호
    • 2020년 01월 제2811호
    • 2020년 01월 제2810호
    • 2019년 12월 제2809호
    • 2019년 12월 제2808호
    • 2019년 12월 제2807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청주 삼겹살 거리 청주 삼겹살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