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람지 야사 독주회

이집트 출신의 피아니스트 람지 야사가 첫 내한공연을 한다. 좀처럼 만나기 어려운 아랍권의 연주자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이번 공연은 금호아트홀 기획공연인 '피아노 비르투오조 시리즈'의 일환. 그동안 이 무대에 제롬 로웬탈, 스테판 프루츠만, 레온 맥콜리 등 해외 유명 피아니스트들이 다녀갔다.

람지 야사가 이번에 택한 레퍼토리는 탄생 200주년을 맞은 쇼팽의 20대 작품들이다. '세 개의 녹턴', '마주르카', '안단테 스피아나토와 화려한 대 폴로네이즈' 등 쇼팽의 다양한 개성을 만날 수 있는 곡들로 선정됐다.

"콘서트는 관객과 연주자가 교감을 나누는 시간의 예술"이라고 말하는 람지 야사는 한국에서의 첫 공연을 기대하고 있다. 1977년부터 파리에 거주하며 활동하고 있는 그는 파리 에꼴 노르말 음악원의 교수로 재직

중이며 카이로의 마네스테를리 궁의 국제음악센터(International Music Center in Manasterly Palace)에서 예술감독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동안 차이코프스키, 프로코피에프, 베토벤과 쇼팽의 음반을 발매한 바 있다. 3월 4일, 금호아트홀 T. 02-6303-7700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