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유랑극단과 마을사람들과의 갈등… 연극 '유랑극단 쇼팔로비치'

원작은 세르비아(구 유고연방) 작가 류보미르 시모비치의 'Putujuće Pozorište Šopalovic(유랑극단 쇼팔로비치)'로 명동예술극장이 선택한 2010년 첫 번째 작품.

오랜 시간 연극계 내외부의 높은 관심을 받아온 작품이지만 한국 프로무대에 오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반적인 형태의 주인공 없이 배우, 마을사람들, 독일 점령군 등 다양한 삶의 모습을 고르게 담고 있다.

찌는 듯한 여름 날, 2차 대전 중 나치 점령하 세르비아의 작은 마을 우지체에 들어와 공연을 하려는 유랑극단 배우들과 마을사람들과의 갈등을 담고 있는 작품으로 현재 연극계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40대에서 30대 후반의 배우들이 대거 포진했다.

지난해 <맹진사댁 경사>에서 유모 연기를 선보였던 이정미가 옐리사베타역을, <밤으로의 긴 여로>에서 타이런역을 맡았던 김명수가 바실리예 쇼팔로비치역을, 극단 미추에서 오랫동안 활동해 온 배우인 정나진이 필립을 맡아 연기한다.

2008년 대한민국연극대상 대상 및 '기자단상을 수상하고 <리어왕>, <맹진사댁 경사> 등을 맡았던 이병훈이 연출을 맡는다.

이 작품 곳곳에 묻어나는 세르비아의 역사적, 공간적 배경은 섬나라 일본과 대륙을 연결하는 요충지에 위치해 외세의 침입에 늘 노출되어 있던 한반도와 많이 닮아 관객들에게 친근한 느낌을 준다. 3월5일부터 3월28일까지. 명동예술극장. 02) 1644-2003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