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피나 바우쉬 '카페 뮐러'&'봄의 제전'

피나 바우쉬는 떠났지만 그녀의 예술혼은 여전히 남아 조용히 타오른다.

생전에도 각별한 인연을 과시하던 한국 무대에 피나 바우쉬의 대표작 두 편이 오른다.

영화 <그녀에게> 오프닝 장면으로도 사용되었던 <카페 뮐러>(1978년 작)와 1979년 한국과의 첫 인연을 맺은 <봄의 제전>(1975년 작)이 그것이다.

전작은 피나 바우쉬가 직접 출연했던 몇 안 되는 작품 중 하나다. 피나 바우쉬의 유년 시절이 담긴 자전적인 내용이기도 하지만 안무가 변모해가는 과정이 담겨 그녀의 무용단 탄츠테아터에도 의미가 있는 작품. 고뇌와 음울함으로 가득 찬 작품은 전후 독일의 황폐한 사회상도 짙게 배어 있다.

"20세기 동안 셀 수 없이 많은 버전의 '봄의 제전'을 보았지만 확실히 피나 바우쉬의 것만큼 강렬한 작품은 없었다."(영국 The Times) 20세기 음악과 무용의 혁신으로 불렸던 <봄의 제전>은 1913년 스트라빈스키의 음악과 니진스키의 안무로 초연되었지만 여전히 무용계의 '에베레스트'에 비유될 만큼 난해한 작품으로 알려져 있다.

극도의 광기와 공포 속에서 흐르는 에로티시즘은 강렬한 인상을 준다. 3월 18일부터 21일까지, LG아트센터 T. 02-2005-0114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