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가족을 한 번 되뇌어 보게 하는… 연극 '양덕원 이야기'

영화와 드라마를 종횡무진 누비는 <파스타>의 이성민, 오용, <추노>의 최덕문 등 차이무 막강 배우들이 뭉쳤다.

배우 박원상이 이번에는 연출을 맡았다. 배우로도 탄탄한 입지를 다지고 있는 박원상은 <양덕원 이야기>를 그만의 스타일로 연출한다.

3시간 남은 아버지의 죽음을 앞둔 가족. 그러나 아버지는 3일, 3주가 지나도 살아 있다.

아버지의 임종이 연장되는 동안, 지난 이야기로 추억에 잠기기도 하고, 아버지의 죽음 후 남겨질 재산배분 문제로 다투기도 하고, 또 자신의 아내와 아이들을 변호하는 그런 사소한 이야기들 속에서 나와 우리 가족의 모습을 되돌아 보게 한다.

사소한 일로 투정하고, 똑같은 이유로 싸우지만 우리가 오늘을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이유는 어떤 상황에서도 언제나 내 편이 되어주는 든든한 가족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그 가족이란 이름을 속으로 한 번 되뇌어 보게 하는 작품이다. 5월 7일부터 7월 4일까지. 아트원씨어터 3관. 02) 747-1010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9월 제284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화병, 참으면 병 된다  화병, 참으면 병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