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차별를 겪는 외국인 노동자들… 연극 '서울, 나마스테'

2004년 한겨레신문에 연재되며 2005년 한무숙 문학상을 받은 박범신의 소설 <나마스테>를 원작으로 한 연극.

이 작품은 한국사회가 껴안아야 하는 다문화에 대해 주목한다. 지난해 행정안전부 조사에 의하면 국내 체류 중인 전체 외국인 수는 100만 명이 넘었으며, 이 중 외국인 근로자는 전체의 52%인 약 57만 명이다.

결혼이민자는 약 14만 명(08')으로 조사된다. 한국사회는 더 이상 단일민족 사회가 아닌 다른 문화를 이해하고 받아들여야 하는 상황에 직면해 있다. 연극은 우리 사회가 다문화를 받아들일 수 있는 성숙함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 묻는다.

또한 이 연극은 '아메리칸 드림'을 꿈꾸며 미국행을 선택한 과거 우리나라 사람들이, 인종 차별로 인해 미국에서 겪었던 고통에 대해 되짚는다.

하지만 현대의 우리는 과거의 아픔은 까맣게 잊은 채 '코리안 드림'을 좇아 한국에 온 외국인 노동자들에 대해 배타주의적인 태도를 고집하고 있다.

연극은 국내의 부당한 차별과 소외를 겪는 외국인 노동자들의 삶을 무대화해 사회고발과 우리들의 이기적인 태도를 꼬집는다. 7월 3일부터 7월 11일까지. 남산예술센터 드라마센터. 02) 758-2103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