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브랜드로 읽는 문화 변천사

<한국브랜드 100년전> 展
1900년대 초부터 현재까지 희귀자료와 유물 한자리에
  • 골드스타 워드마크라디오
문화는 시대를 반영하기 마련이다. 올해로 100주년을 맞은 브랜드의 시대에 따른 변모 안에서도 지난 세기의 면면을 엿볼 수 있다. 한국의 상표디자인 역사는 1897년 '활명수'를 개발한 동화약방(현 동화약품)의 '부채표'로 거슬러 올라간다.

부챗살이 모아진 형상을 한 상표는 1910년 8월, 우리나라 최초의 상표로 등록됐다. 일제강점기, 부채꼴 모양의 이 작은 상표 안에 담아낸 민족 합심 의지와 일제 저항정신은 100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우리의 마음을 뭉클하게 한다.

포장지에 'LUCKY'라는 영어단어가 큼직하게 표기된 럭키 치약은 서구 문화가 들어오던 1950년대를 떠올리게 한다. 유독 영어로 된 브랜드와 디자인이 많았던 당시는 6·25전쟁 이후 해외구호물자를 통해 서구 문화가 급속히 전해지던 시절이었기 때문이다. 두 개의 삼각형을 겹쳐놓아 상승하는 듯한 인상을 주는 현대건설의 로고는 1970년대 고속경제성장기를 상징하기도 한다.

이처럼 국내 브랜드 100년의 역사는 농업국가에서 산업국가로, 전근대에서 근대로, 또한 전통문화에서 서구문화로 변모해가는 한국의 20세기 근대사의 흔적인 셈이다. 개화기, 일제강점기, 6·25전쟁, 경제개발시기를 거쳐 선진국으로 도약하는 한국의 사회문화적 흐름을 브랜드로 살펴보는 전시가 열리고 있다.

국내 최초의 디자인전문박물관인 근현대디자인박물관은 개관 2주년과 한국 브랜드 디자인 100주년을 기념해 <한국브랜드100년展: 로고에서 브랜드 아이덴티티까지>를 개최 중이다. 전시를 주최하는 박물관 소장품을 중심으로 1900년대 초부터 해방 이전까지의 희귀한 상표자료와 대한민국 건국 이후 현재까지의 상표 관련 유물을 한자리에 모았다.

  • 영신환
특히 1900~40년대까지 컬러로 인쇄된 다양한 상표라벨은 희귀한 자료로 꼽힌다. 전시는 3개의 섹션으로 구성된다. 1910년 부채표의 탄생 이후 일제 강점기 국내 상표 디자인의 유형과 특징을 살펴본 '상표 디자인의 출현과 개화', 한국 건국 이후 1980년대까지 국내 제품과 기업의 상표 디자인을 정리한 '산업발전기의 한국 상표 디자인', 1970년대 중반 이후 경제성장과 함께 대기업을 중심으로 도입된 시각적 브랜드 아이덴티티 작업을 살펴본 '브랜드 아이덴티의 확산' 등이다. 전시는 7월 25일까지, 근현대디자인박물관 지하1층 갤러리 모디움에서 열린다. T. 070-7010-4346

  • 활명수병
  • 경성방직
  • 육장환
  • 박가분
  • 삼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