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흙 특유의 질감을 살린… '김종학·윤광조 도화전'

  • '설악백호'
산과 산을 오가며 1년 반 동안 작업한 김종학 ․ 윤광조의 도화 합작품이 조화로운 한국적 아름다움을 뽐낸다. 1978년 서양화가 장욱진과 함께 일찍이 도화전을 연 바 있는 윤광조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색채화가 김종학과 손을 잡아 그 두 번째 조화를 이루어냈다.

설악산에 살고 있는 김종학 화백이 스케치 한 것을 경주 도덕산 바람골의 윤광조 작업실에 가져 오면, 도판으로 밑 작업을 한 후 드로잉이나 부조로 작품을 마무리 하였다.

설악의 아름다운 풍경이 질박한 흙 위에 정착하면서, 흙 특유의 소박함과 정직성이 민화의 특징을 더욱 도드라지게 하였다. 물론 김종학 화백이 지닌 특유의 색채는 포기해야 했지만 오히려 그것이 두 개의 완벽이 만나 충돌하는 일을 면케 하였다. 진정한 조화를 이루기 위해서는 스스로를 낮추고, 몸을 굽히는 유연함이 있어야 한다.

이번 작품은 자연 속에서 풍류를 즐기는 두 작가의 성품과도 흡사하다. 세밀함과 정교함 대신 약간의 투박한 터치를 선택함으로써 흙 특유의 질감을 잘 살려 냈으며, 그로 인해 어딘지 모르게 고요하고 평안한 느낌을 자아냈다. 9월 15일부터 10월 17일까지. 두가헌 갤러리. 02)2287-3552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