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재일교포 2세의 시선으로… 연극 '적도 아래의 맥베스'

한국과 일본 양국 연극계가 가장 주목하는 인물 중 한 명인 재일교포 극작가 겸 연출가 정의신의 신작이 세계 초연으로 명동예술극장에 오른다.

재일교포 2세인 정의신은 이방인과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특유의 따뜻한 시선으로 일본 태평양전쟁을 배경으로 한 한국 전범들의 이야기를 작품 속에 담아냈다.

태평양 전쟁이 한창이던 1942년 일본은 연합군 포로를 감시한다는 명목으로 조선의 젊은이 3000명을 동원한다. 마침 동남아에서 대규모 건설공사를 진행하던 일본군은 연합군 포로들을 공사장으로 내모는데, 일본군과 포로들 사이에서 군말 없이 채찍질을 가해야 했던 이들은 바로 한국 군속들이었다.

원망이 최고조에 달했을 때 전쟁은 연합군의 승리로 종결되고, 한국 군속들은 포로를 학대했다는 이유로 전범 처리된다. B급 전범들은 대부분 형장의 이슬로 사라지고 그 중 유일하게 살아남은 김춘길이 2010년 여름, 피비린내 났던 태면철도 건설 작업 앞에 당시 증언을 위해 섰다.

한국인 전범들의 이야기를 세상에 알리는 것이 삶의 이유가 돼버린 그. 맥베스와 같이 마녀의 부추김을 이유로 죄를 거듭해야 했던 그들의 젊은 날. 하지만 그들의 희생을 위로해 주는 이는 아무도 없었다. 마치 맥베스처럼. 10월 2일부터 10월 14일까지. 명동예술극장. 1644-2003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