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이색 재즈 콘서트의 유혹

전통가요 재해석 '말로', 듣기 편한 음악 '젠틀레인' 앨범 발매 기념
  • 재즈 보컬 '말로'
한국의 대표적인 재즈 트리오와 재즈 보컬이 최근 각각 앨범을 발표하고 10월에 발매 기념 콘서트를 연다. 한국적 재즈의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모색해온 재즈 보컬 '말로'와 탄탄한 연주력을 기반으로 듣기 편한 음악을 들려주는 '젠틀레인'이 그들이다.

말로는 지난 9월 초에 발매된 스페셜 앨범 <동백아가씨>에서 전통가요를 재즈 스타일로 재해석했다. '신라의 달밤', '빨간 구두 아가씨', '동백아가씨', '서울야곡' 등 그동안 많은 사랑을 받아온 전통가요에 현대적인 사운드가 입혀졌다.

'서울 야곡'은 차차차 리듬으로, '목포의 눈물'은 아프로 큐반 리듬이 더해져 원곡과는 또 다른 음색을 과시한다. 특히, 남인수의 '산유화'는 말로의 보컬이 오버 더빙되어 아카펠라 곡으로 다시 태어났다.

지난 1집과 3집 앨범에서 '봄날은 간다'를, 5집에서는 '황성옛터를 새롭게 불렀을 정도로 전통가요에 대한 말로의 애정이 깊다. "우리 전통가요 중엔 격조 있는 노랫말과 멜로디를 갖춘 노래가 많다. 끊임없이 재해석되고 다시 불러져야 할 이들 가요가 박제되는 것이 안타깝다." 재즈 보컬 말로가 전통가요를 다시금 꺼내드는 이유다. 오는 10월 12일, 마포아트센터 아트홀 맥에서 공연하는 말로의 콘서트에는 하모니카 마스터 전제덕이 게스트로 참여한다.

서덕원(드럼&퍼커션), 송지훈(피아노), 이원술(콘트라베이스)이 2004년 결성한 '젠틀레인'은 '지루하고 어렵다'는 재즈라는 장르에 대한 편견을 지워주는 재즈 트리오다. 연주하기가 어려운 그들의 음악은 귀로 들어올 땐 한없이 서정적이고 아름답다.

  • 재즈 트리오 '젠틀레인'
덕분에 2005년에 발매한 1집 <Into The Gentle Rain>과 2008년에 나온 2집 <Second Rain>은 국내 재즈 밴드로는 최고의 음반 판매고를 기록했다. 지난 9월에 발매한 3집 <Dreams>는 이전 앨범에 비해 오리지널 곡의 비중이 크게 높아졌다. 여기에 '빛과 소금' 출신의 장기호가 앨범의 유일한 게스트 보컬로 참여해 '샴푸의 요정'을 불렀고 영화 <시네마 천국>의 사랑의 테마 등 팝 넘버도 젠틀레인의 섬세한 편곡을 거쳐 수록됐다. '수필 같은 재즈화법'으로 불리는 '젠틀레인'의 발매 기념 콘서트는 10월 16일 백암아트홀에서 열린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