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김소연 개인전 - 소유는 소외를 부르는 환상이다'

  • '하늘을 알지 못하는 물고기'
인간의 마음속엔 나이를 불문하고 모두 어린 아이가 살고 있다. 인간의 나약함을 온 몸에 끌어안고 마음 한 구석에 쪼그리고 앉아 훌쩍거리는 어린 자아. 작가 김소연은 모든 이들에게 내재된 이러한 아동적인 심리를 '어린 아이'로 형상하여 작품화하였다.

일찍이 아동 미술치료에 관심이 많았던 김소연 작가는 이전 전시에서도 방임아동들의 자폐적이고 퇴행적인 행동을 작품화했었다. 이번에는 보다 능동적으로 그들의 결핍된 욕망을 충족시켜 나가는 아이들의 행동에 초점을 맞추었다.

물고기로 상징되는 욕망의 대상을 풍선처럼 줄에 묶어 들고 다니는가 하면, 물고기를 화분에 심어서 키우려는 행동을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이러한 행동은 나 아닌 그 누구도 허락하지 않는 외로움의 또 다른 표현이다.

즉, 소유욕으로 대표되는 아동의 욕망은 타자의 본질을 부정함으로써 소유가 아닌 또 다른 결핍을 낳는 것이다. 본질을 파괴하는 것은 소유의 대상에게 있어 폭력일 수 있지만, 소유의 주체 역시 결핍이 만들어낸 환상의 피해자이다.

작가는 이 모든 과정을 따뜻한 시선으로 감싸고자 한다. 어린 아이의 행동 속에 보이는 무수한 허탈함과 소외감을 치유하고픈 것이 이번 전시의 주목적이다. 10월 7일부터 10월 30일까지. 갤러리 선 컨템포러리. 02)720-5789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