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2010 서울국제공연예술제

동시대의 열정적이고 논쟁적인 공연들이 44일간 서울국제공연예술제(이하 SPAF) 무대에 오른다. 연극, 무용, 복합장르, 음악극 등 모든 공연장르를 아우르는 제 10회 SPAF의 막이 올랐다.

한국, 러시아, 리투아니아 등 8개국에서 총 28단체가 28편의 작품을 내놨다. SPAF 공동제작이 9편, 해외초청작이 10편, 국내초청작이 9편이다. 그동안 해외 작품에 초점을 맞췄던 예술제가 올해는 국내외 작품 비중을 고르게 분배했다.

해외초청작은 개막작인 <몰리에르 단막극 시리즈> 외에 <드망-내일은…>, <폭풍-오스트로프스키의 스톰>, <제발!> 등 9편이다. 4명의 어시스턴트와 1명의 카메라맨 그리고 1명의 무용수가 이끄는 미셸 누아레의 최신 안무작 <드망–내일은…>은 폭력적인 세상에 대한 안무가 개인의 혼란스러움을 담아냈다.

텅 빈 무대에 4명의 무용수가 나체로 등장하는 복합장르극 <제발!>과 러시아 사회의 가부장제를 격렬하게 폭로하며 감정의 폭풍을 보여주는 <폭풍-오스트로프스키의 스톰> 등도 눈에 띈다.

SPAF 10주년을 기념해 한국과 프랑스가 공동제작해 아비뇽 축제에서 먼저 선보인 이오네스코의 <코뿔소>도 메모할 공연이다. 10월 2일부터 11월 14일까지, 예술의전당 외 다수 T. 02-3673-2561~5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