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자신의 아픔을 발견… '이일우 개인전-침묵의 목소리'

  • '침묵의 소리'
빈 곳을 채우기 바쁜 현대인들은 웬일인지 가슴 속은 텅텅 비어 매번 요란하게 울어댄다. 채워 넣을수록 버거워하고, 토해내고, 울어댄다. 하지만 우리 모두는 이 아픔을 무시한 채 또 다시 무언가 채워 넣기에 분주하다.

이에 작가는 그들을 치유하기 위해 텅 빈 해변가로 향한다. 상처 위에 딱지가 앉기 위해서는 '숨'이 필요하다. 해변은 제 몸을 비워 온몸으로 그 숨을 받아낸다. 넓은 품으로 피 흘리는 마음을 감싸 안는다.

'침묵의 목소리' 작업을 통해 동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마음을 치유하고, 타자와의 동질성을 회복시키고자 한 이일우 작가는 개인 안의 억눌린 슬픔을 토해내게 만든다. 그리고 타인의 슬픔을 지켜보며 자신의 아픔을 발견하기를 바라고 있다.

현대인들이 느끼는 슬픔과 고독의 동질성이야 말로, 서로를 끈끈하게 묶어주며 따뜻한 온기를 불어 넣어준다. 서로의 뜨거운 호흡을 숨으로 삼아, 우리는 이 시대를 살아나갈 수 있을 것이다. 10월 21일부터 11월 2일까지. 비주얼아트센터 보다. 02)3474-0013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