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연극 '어느 배우의 슬픈 멜로 드라마, 맥베스'

욕망은 유혹을 통해 숨을 쉰다. 고로, 욕망으로 똘똘 뭉친 인간이 인간답기 위해서는, 인간으로서 숨쉬기 위해서는 언제나 유혹을 필요로 한다. 그러나 잠깐의 숨을 얻기 위해 목숨을 바쳐야 하는 인간의 비극성은 매순간 그들을 시험에 들게 했다.

유혹을 던져주면서도, 유혹을 뿌리치는 것만이 살 길이라 외쳐대는 세상. 결국 인간이 인간이기를 포기하게 함으로써 '살 길' 위에 '죽은 길'을 포개어 놓는 잔인함. 그것은 인간의 현실이었다.

그러나 셰익스피어의 작품 <맥베스> 속의 인물 맥베스는 마녀의 예언을 이유로 뒤틀린 욕망의 변주곡을 연주한, 가장 인간다운 인간이었다. 감추고 억누르기 급급한 욕망의 그림자로 인간의 가장 추악한 모습을 온전히 드러냈다.

연극 <어느 배우의 슬픈 멜로 드라마, 맥베스>의 '무명 배우'는 자신과 반대되는 '맥베스'를 연기할 수 있기를 염원한다. 그런 그에게 찾아온 기회. 무명배우의 몸으로 다시금 무대 위에 등장하는 맥베스의 모습, 그리고 맥베스의 얼굴을 통해 비로소 표정을 드러내는 무명배우의 욕망.

이는 무대 위에서 혼연일체가 되어, 결코 신이 될 수 없었던 인간의 비극적인 몸짓을 맘껏 펼치게 한다. 11월 12일부터 12월 31일까지. 대학로 동숭무대 소극장. 02)929-6417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