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내한공연

  •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
미국에서 가장 유럽적인 사운드를 가진 오케스트라. 보스턴, 뉴욕, 필라델피아, 시카고 오케스트라와 더불어 미국의 빅5 오케스트라로 불리는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로 불리는 클리블랜드 오케스트라가 내한한다.

클리블랜드에 뚜렷한 유러피언 사운드를 씌운 조시 셀이 24년간 장기집권한 오케스트라이자, 장한나의 지휘 스승 로린 마젤이 거쳐 간 교향악단이다.

현재는 2002년 음악감독으로 취임한 프란츠뵐저 뫼스트가 수장을 맡고 있다. 지난 1995년 런던 필하모닉 내한 공연 당시 소프라노 조수미와 협연한 바 있다.

음악사에 인상주의 시대를 열었던 드뷔시의 '목신의 오후에의 전주곡'과 모차르트의 '디베르티멘토, K137'을 1부에서 연주한다. 2부에 이어지는 곡은 66분에 이르는 장엄한 브루크너의 교향곡 7번이다.

교향곡 4번과 더불어 브루크너의 가장 대중적인 작품 중 하나다. 서울 공연 하루 전날인 20일, 고양 아람누리 아람음악당에서도 공연한다. 11월 21일, 여술의전당 콘서트홀 T. 02-599-5743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8월 제2840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코로나 장기화로 엄마가 지쳐간다  코로나 장기화로 엄마가 지쳐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