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범인을 찾기 위해 사투를… 연극 '이형사님 수사법'

연극보다 더 연극 같은 세상이다. 엽기적이고 드라마틱한 사건들은 무대 위가 아닌, 바로 우리의 주변 곳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사람들은 언제부턴가 최소한의 인간다움을 포기하게 됐고 인간의 이성을 불신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세상은 여전히 말도 안 되는 현실을 '논리'로써 해결하려 든다. 논리로는 해결되지 않는 세상, 어떤 해결책이 있을까?

연극은 이 물음을 시작으로 한다.

이 작품은 말도 안 되는 사건을 말도 안 되는 방법으로 수사하는 형사들의 이야기이다. 그들은 범인이 누구인지를 밝히기 위해 사투를 벌이지만, 관객들에게 범인이 누구인지는 중요하지 않다.

오히려 중요한 것은 형사들이 이 사건을 수사하는 방식이다. 작품 안의 황당한 설정, 조작적인 수사, 비논리적인 전개, 그저 유희뿐인 쇼들로 가득 채워진 수사는, 어쩌면 이 시대 모든 범죄를 다루는 가장 적합한 수사법일지도 모른다.

비논리를 비논리로 받아치는 수사. 보는 내내 황당하고 우스꽝스러운 이들의 모습은 안타깝게도 우리의 현주소일지도 모른다. 11월 9일부터 2011년 1월 30일까지. 대학로 문화공간 이다 2관. 02)762-0010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