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한국 현대 미술 향한 세계의 눈

[코이안 아이:환상적인 일상]
12명의 작가 작품 36점 런던, 싱가포르 이어 서울서 선보여
  • 런던 사치 갤러리에서 열린 <코리안 아이> 전시 광경
검은 타이어 피부를 가진 상어가 입을 벌린 채 위협적으로 유영하는 곳은 허공이다. 그런가 하면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온화한 미소를 촘촘하게 구성하는 수많은 얼굴은 생전의 다이애나 왕세자비다.

한국의 현대 미술을 소개하는 <코리안 아이>의 서울 전시가 11월 30일까지 서울 한국국제교류재단 문화센터에서 열린다. 스탠다드차타드가 후원하는 <코리안 아이>는 올해 '환상적인 일상'을 테마로 12명의 한국 작가의 작품 36점을 런던과 싱가포르에 이어 서울로 가져왔다.

현실과 환상의 경계를 넘나드는 일상을 독창적으로 해석한 작품들로, 참여작가는 김동유, 김현수, 배준성, 배찬효, 권오상, 홍영인, 지용호, 박은영, 신미경, 전준호 작가와 지난해 중앙미술대전 대상 수상자인 전채강, 페리에주에가 후원하는 이림 등이다.

지난해 큰 이슈를 몰고 온 <코리안 아이>의 진원지는 애초 런던이다. 그러나 프로젝트 중심에 선 이는 국제적 스포츠 이벤트사인 패러렐미디어그룹(PMG)의 시클리티라 회장. 3년 전 골프 사업을 위해 한국을 찾은 그는 생각지도 못한 한국 현대 미술에 빠져들었다.

중국과 일본에 가려졌던 한국 현대 미술에서 놀라운 개성과 세계 미술시장에서의 가능성을 발견했던 것. 미술사를 전공한 부인 세레넬라 시클리티라와 한국 현대 미술을 전 세계에 알릴 목적으로 프로젝트를 기획했고 그것이 바로 '코리안 아이'다.

  • 배준성의 'costume of painter'
'판타스틱(Fantastic)'이라는 한마디 말만으로 세계 미술계에 영향력을 발휘하는 사치 갤러리에서 지난해 5월 첫 전시가 열렸다. '문 제너레이션(Moon Generation)'이란 제목으로 열린 전시에는 자그마치 30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1985년 설립 후 지금까지 160만 명의 관람객이 다녀간 것을 보면 이번 전시의 흥행 정도를 짐작해볼 수 있다.

올해의 <코리안 아이>전은 한층 강력해졌다. 이들 작가와 전시를 서포트할 다국적 큐레이터 이사회가 꾸려졌다.

중국 한아트 갤러리(Hanart Gallery)의 디렉터이자 큐레이터인 송중 창, 영국 왕실예술대학(Royal College of Arts)의 명예 펠로우인 세레네라 시클리티라, 미술 컨설턴트이자 큐레이터인 아멜리 본 웬델, 필립스 드 퓨리(Phillips de Pury Company)의 디렉터인 로드만 프리맥, 큐레이터이자 미술 사학자인 이지윤과 지난해 코리안 아이 큐레이터로 활약한 이대형이 그들이다.

이들 면면이 화려하다. 송중 창은 1980년대부터 중국과 해외에서 중국 현대 미술 전시회를 큐레이팅해온 유명 인사다. 아멜리 본 웬델은 2006년 런던, 뉴욕, 베이징에 현대 미술을 특화시킨 '웬델 파인 아트'를 설립했다.

  • 배찬효 'existing in costume'
세계 3대 옥션회사인 필립스 드 퓨리의 영국본부 회장 로드만 프리맥은 국제적 기관, 큐레이터, 작가, 현대 미술 컬렉터 등의 화려한 인맥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 8년간 도쿄, 런던, 베이징에서 한국 작가를 알리는 작업을 해온 이대형은 큐레이팅 회사 Hzone의 대표다. 그리고 큐레이터 이지윤은 지난 10년간 유럽에서 현대 미술 전시를 꾸준히 기획해왔다.

미술계 슈퍼 드림팀이 의기투합해 올해 런던-싱가포르-서울을 잇는 전시를 열었다. 지난 7월 런던 사치갤러리에서 3주간 열린 <코리안 아이 : 환상적인 일상>전에는 8만 5000여 명이 다녀갔고 10월엔 싱가포르 전시가 이어졌다.

특히 사치갤러리에서는 '컨템포러리 코리안 아트(Contemporary Korean Art)' 출판 전시회가 열렸다. 한국 작가 75명의 작가들이 500페이지에 걸쳐 소개됐다. 이탈리아 예술서적 전문 출판사인 스키라(SKIRA)를 통해 <코리안 아이: 한국 현대 미술>란 이름으로 출판됐다.

세레넬라 시클리티라가 맡아 편집한 이 책은 한국 현대 미술을 세계에 알리는 최초의 영문 책자가 됐다. '코리안 아이'는 이제 하나의 프로젝트가 아니라, 한국의 컨템포러리 아트를 세계에 알리는 비영리 기관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내년의 '코리안 아이'는 얼마나 성장할 것인가. 불과 2년간의 행보만으로도 미술계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이림의 'The mess of emotion'
  • 런던 사치 갤러리에서 열린 <코리안 아이> 전시 광경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3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 암스테르담 ‘자전거’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