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박다원 개인전 '붓질의 공명 now & here'

  • 'Wave-now here_mixed media on canvas_2010_80.3×116.8cm'
빈 캔버스를 가로지르는 일필휘지(一筆揮之)로 우주만물의 에너지를 담아내는 박다원 작가의 11번째 개인전. 그에게 있어 텅 빈 공간을 가로지르는 즉발적인 선은 고요 속의 생동이며, 자유 그 자체다. 그는 보다 우주적이고, 거시적인 관점에서 사물을 바라본다.

그는 사물의 근본인 빛과 에너지의 파장을 관찰함으로써 비로소 세계를 이해한다. 그에게 있어 빛과 에너지의 파장은 우주의 근본에 가닿는 길이며, 그것의 한 과정으로서 캔버스 위에 붓의 파장을 담아내는 것이다. 그래서인지, 그의 붓질은 최대의 간결함으로 모든 에너지를 발산하고 있다.

이는 만물이 탄생하기 전에 '無'와 '空'의 상태처럼 고요 속에 잠재된 무한한 에너지를 느끼게 한다. 이토록 단숨에 그려낸 그의 간결한 붓질은, 그러나 그 속에 얼마나 오랜 사색과 번뇌가 있었는지 헤아려보게 한다. 그는 그림을 그리기 전에 마치 수행을 하듯, 마음을 가라앉혀야 했다.

마음을 온전히 비운 상태, 인간의 번뇌와 시름이 말끔히 지워진 상태에서야 비로소 붓을 들 수 있었다. 그래서일까. 그의 붓질은 그저 파장으로서만이 아닌, 그 파장의 흔적으로 말미암아 끝없이 공명하고 있다. 그 조용한 울림이 얼마나 큰 에너지로 마음속을 울렁이고 요동치는지, 선 하나에 내재된 수많은 과정들이 가슴 속에 파장을 일으킨다.

이러한 붓의 공명을 통해 우리는 비로소 지금, 이 공간을 이해하며 나아가 우주의 진리를 헤아려볼 수 있을 것이다. 12월 9일부터 12월 23일까지. 진화랑. 02)738-7570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1월 제2802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2019년 09월 제2795호
    • 2019년 09월 제2794호
    • 2019년 09월 제2793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

서진의 여행 에세이

영주, 산사의 추억 영주, 산사의 추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