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베를린 필 두 거장, 한국서 랑데부

브라운슈타인·마닝거, 세계최초 앙상블 무대… 벤 아리가 피아노 연주
  • 올라프 마닝거
[문화] 베를린 필의 두 거장, 세계 최초의 앙상블 무대

세계적인 두 거장이 앙상블 무대를 갖는다.

베를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의 수석악장인 바이올리니스트 가이 브라운슈타인과 첼리스트 올라프 마닝거가 오는 11월13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세계 최초로 환상적인 합주를 펼친다.

그리고 14일에는 강동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가이 브라운슈타인, 15일에는 예술의 전당 리사이틀홀에서 올라프 마닝거가 각각 독주회를 갖는다. 피아니스트 오하드 벤 아리가 3차례의 공연을 모두 함께 한다.

두 거장의 단독 공연은 세계 최고의 베를린 필하모닉의 협연만큼이나 팬들의 관심이 높다. 수석악장과 12첼리스트 중 한 사람이 앙상블 무대를 갖는 것이 흔치 않은 일이기 때문이다.

  • 가이 브라운슈타인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태어난 가이 브라운슈타인은 체임 토브의 지도로 바이올린을 시작해 미국 뉴욕에서 글렌 딕트로우(뉴욕 필 악장), 세기의 바이올리니스트 핀커스 주커만과 함께 공부하며 어릴 때부터 활발한 솔로 활동을 했다. 2000년 베를린 필하모닉 수석악장을 역임한 뒤 현재는 팔레스타인의 평화를 위한 문화 운동 프로젝트로 만들어진 다니엘 바렘보임 프로젝트 오케스트라 ‘웨스트 이스턴 디반 오케스트라’의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올라프 마닝거는 로스트로포비치 콩쿠르 그랑프리 수상자로 마리아 클리겔, 야노스 스타커 등 첼로 거장들의 가르침을 받은 명 연주자다. 1996년부터 베를린 필하모닉 경영 디렉터로 활동하면서 2000년부터 베를린 카라얀 아카데미 교수로도 후학들을 지도하고 있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19년 12월 제280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19년 12월 제2805호
    • 2019년 11월 제2804호
    • 2019년 11월 제2803호
    • 2019년 11월 제2802호
    • 2019년 11월 제2801호
    • 2019년 10월 제2800호
    • 2019년 10월 제2799호
    • 2019년 10월 제2798호
    • 2019년 10월 제2797호
    • 2019년 09월 제279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주간한국 유튜브 채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