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블루패딩' 신비로운걸!… 올가을·겨울 아우터 어떻게 입을까

패션계가 이른 월동준비로 분주하다. 지난 겨울의 호된 추위에 영향을 받아 올해는 얇고 가볍지만 보온에 신경을 쓴 아우터들을 선보이고 있다. 뉴요커의 진브랜드 캘빈클라인 진은 보온성과 패션성에 신경을 쓴 아우터 룩을 최근 공개했다. 실루엣과 피팅감에 집중해 두 가지를 고루 만족시키고 있다는 평이다. 캘빈클라인 진은 뮤즈로 발탁한 섹시가수 지나를 통해 아우터의 버라이어티한 스타일링을 보여주고 있다.

# 신비로운 컬러감

추위를 막아주는 패딩 점퍼도 어떤 색을 사용하느냐에 따라 느낌이 달라진다. 원색은 캐주얼한 느낌을 많이 주는 반면 어두운 색상을 효과적으로 사용하면 패셔너블한 느낌을 더욱 강하게 전달한다. 깊은 바다를 연상케 하는 블루 그린의 패딩 점퍼는 색상이 매력적이다. 소재가 가벼워 초겨울까지 착용하기 좋고 세트로 묶인 플리스 코튼 카디건을 레이어드해 입으면 방한용으로 그만이다. 엉덩이, 허벅지까지 내려오는 긴 기장에 스키니 팬츠, 블랙 레깅스를 매치하면 전체적으로 날씬한 라인으로 보일 수 있다. 모자가 달려 어깨와 머리를 따뜻하게 방한하는 효과도 누릴 수 있어 실용성이 높다.

# 순수한 모노톤

흰색, 검정 등의 모노톤 색상은 매년 추동 시즌마다 사랑 받는 잇 컬러(It Color)다. 기본적으로 소장한 모노톤 아우터와는 달리 올해는 세심한 디테일에 주목해 더욱 트렌디하게 변형된 제품들이 시선을 모은다. 모노톤 특유의 심심함을 줄이려면 재킷, 점퍼, 코트보다 베스트(조끼) 디자인으로 입는다. 허리 부분에 가로의 퀄팅과 주머니를 디자인하면 발랄함이 더욱 강조된다. 청바지, 데님 스커트와 가장 잘 어울리며 순수한 느낌을 준다.

# 매니시 무스탕

지난 시즌에 이어 강세를 이어갈 라이더 무스탕은 여성적인 느낌보다 보이시, 매니시하게 입어야 멋스럽다. 복고의 영향을 받아 카라와 소매를 퍼 트리밍한 제품이 눈에 띈다. 무스탕 재킷은 잘못 입으면 펑퍼짐해 보일 수 있으므로 최대한 몸에 붙게 입는다. 허리라인을 강조한 무스탕 재킷은 섹시한 느낌까지 준다. 갈색은 가을부터 겨울까지 두루 어울리는 색상이다. 비슷한 계열의 갈색 장갑을 착용하면 매니시한 느낌을 더욱 살릴 수 있다.

# 풍성한 볼륨

방한에 효과적인 패딩은 볼륨을 살려 입는다. 풍성한 느낌을 강조한 아이템은 색상 선택에 주의한다. 단조로운 검정색은 풍성한 패딩에 베스트 컬러다. 자칫 부해 보일 수 있는 색보다 검정색이 낫다. 또 가슴, 허리 라인을 잘 잡아준 제품이면 오히려 여성스런 라인을 돋보이게 해준다. 다크 워싱 데님과 검정 앵클 부츠를 매치하면 더욱 시크해 보인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8월 제2839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2020년 07월 제2837호
    • 2020년 07월 제2836호
    • 2020년 07월 제2835호
    • 2020년 06월 제2834호
    • 2020년 06월 제2833호
    • 2020년 06월 제2832호
    • 2020년 06월 제2831호
    • 2020년 06월 제2830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왕짜증 엄마, 가족도 힘들다  왕짜증 엄마, 가족도 힘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