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더 멀리, 더 정확하게… 골프공 大戰
뜨거운 기술개발 열기, 지존 타이틀리스트에 테일러메이드·캘러웨이 도전장







한 해에도 헤아리기 힘들 정도로 많은 각종 대회를 치르느라 분주한 미국골프협회(USGA). 겉으로 드러내 놓고 말할 수 없는 고민을 한 가지 안고 있다. 다름 아닌 ‘공’ 문제다. 구기 종목의 특성상 언뜻 공이 잘 나가거나 구르지 않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고민의 실상은 다르다. 공이 너무 멀리 잘 나가서다.

다시 말해 공이 너무 멀리 날아가면 종전 골프장 페어웨이 중간에 만들어 놓은 벙커나 해저드를 훌쩍 뛰어넘는 경우가 많다. 경기의 흥미로운 진행을 위해 의도적으로 설치해 놓은 장애물들이 무용지물이 돼버린다.

협회로서는 때문에 골프 경기의 재미가 반감된다는 우려를 할 수밖에 없다. 그러나 선수들의 입장에서는 환영할 일. 골치 아픈 벙커나 해저드에 대한 고민을 덜게 된다. 자연히 스코어는 더 좋아질 수밖에 없다.

그럼에도 점점 더 멀리 날아가기 위한 골프 공 기술 개발의 열기는 식을 줄 모르고 있다. 그리고 계속된 제품과 기술 경쟁은 최근엔 마침내 골프 공 메이저 메이커들 간에 치열한 ‘골프 공 대전’으로 이어지고 있다.

골프 공 하면 먼저 타이틀리스트가 떠오른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골퍼들 사이에 절대지존으로 통했던 공이다. 2000년 10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인벤시스 클래식에서 공식 데뷔와 동시에 우승을 차지해 관심을 끈 후 2007년 지금까지 주요 투어에서 900건 이상의 우승을 차지했다. 전 세계 사용률, 우승률 넘버원 골프 공이다.

특히 정확한 스핀과 그린 주변에서의 컨트롤(Drop-and-Stop™ 기술)로 투어 프로들과 상급 골퍼들이 선호하는 골프 공으로도 유명하다. 국내에서도 지난해 열렸던 17개의 모든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대회를 석권하는 등 변함없는 인기와 신뢰를 과시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타이틀리스트의 독주에 최근 도전장이 날아들었다. 테일러메이드와 캘러웨이 등 여타 골프 브랜드들이 골프 공 시장에 적극 진출하면서 기존 타이틀리스트 아성에 선전포고를 한 것.

특히 캘러웨이의 물량 공세는 위력적이다. 이미 다양한 종류의 골프 공을 시장에 선보이며 공세를 예고했던 한국캘러웨이는 올해 신형 골프 공 ‘핵스투어 56 (HX Tour 56)’을 선보이며 고삐를 바짝 조이고 있다. 이미 국내 판매량 측면에서는 타이틀리스트를 앞질렀다고 공언할 정도로 내심 자신감도 감추지 않고 있다.

골프용품의 명가 테일러메이드 또한 골프 공 시장에 적극적으로 뛰어들기 시작했다. 드라이버와 아이언 등 골프채에만 집중하는 듯 했던 테일러메이드는 원래 골프 공에는 별로 관심을 두지 않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지난해 말 신제품 골프 공 ‘Tour Preferred Red (투어 프리퍼드 레드, TP Red)’, ‘Tour Preferred Black (투어 프리퍼드 블랙, TP Black) 2종을 선보이며 골프 공 시장에 공격적인 마케팅을 시작했다.

테일러메이드의 골프 공 시장에 대한 의욕은 인적 자원의 스카우트 부분에서 여실히 드러난다. 벌써 3년여 전 골프 공 시장을 평정했던 타이틀리스트의 핵심 개발자 중 한 명인 딘 슬렌을 공들여 영입한 것. 테일러메이드는 공 개발 핵심 인력의 과감한 스카우트와 엄청난 개발비 투자를 통해 탄생한 신제품이 선두권 도약을 견인할 대표 주자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새로 출시한 ‘테일러메이드 TP 시리즈’도 딘 슬렌 영입 후 거둔 첫 성과라는 것이 자체 평가다. 특히 이 공 개발에는 유명 프로골퍼 세르히오 가르시아가 참여하기도 했다. 가르시아는 딘 슬렌과 함께 TP 시리즈 공 개발 때 무려 350가지 패턴의 공을 만들었는데 이 중 2가지 모델을 직접 골라내는 정성까지 보였다고 테일러메이드는 설명한다.

테일러메이드는 특히 PGA프로들이 테일러메이드TP 골프 공을 선택, 올해 벌써 현재 6승째를 올리고 있다고 역설한다. TP 공 사용자 대열에 새롭게 합류한 프로 선수인 레티프 구센, 대런 클라크, 나탈리 걸비스, 프레드 펑크와 숀 오헤어가 그들이다.

이에 맞서는 타이틀리스트의 수성 의지 또한 만만치 않다. 올 초 신제품인 ‘new Pro V1’과 ‘Pro V1x’를 출시하면서 타이틀리스트 본사의 제리 벨리스 세일즈 마케팅 담당 수석 부사장이 직접 한국을 방문해 제품을 설명하는 자리도 가졌다.

현재 전 세계 골프 공에 대한 특허는 약 1,500개가 넘는다. 이 중 타이틀리스트가 보유한 특허는 3분의 1인 약 500개. 그는 “이 숫자는 현재에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며 “타이틀리스트가 시장에 데뷔한 이래 부동의 업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은 이런 독보적인 기술과 무관하지 않다”고 강조한다.

실제 타이틀리스트는 미 PGA투어와 LPGA투어, 유럽 PGA투어, 챔피언스 투어, PGA, LPGA Club Professionals, 대학, 주니어 볼 사용률 1위 등 미국 전국 투어 공 사용률 1위를 차지하고 있으며 국내 코리안투어 공 사용률도 1위이다.

브랜드마다 보유 중인 골프 공 기술도 화려하다. 타이틀리스트의 신제품 ‘new Pro V1’과 ‘Pro V1x’는 공기 역학상의 변화를 가장 큰 장점으로 내세운다. 전체 딤플 패턴을 변화한 ‘물결무늬 접합’으로 볼 표면을 덮는 커버 면적을 1% 증가시켰다는 것이 핵심 골자다. 공의 접합라인은 역으로 최대한 줄였다.

캘러웨이의 ‘핵스 투어 (HX Tour 56)’ 골프 공은 이미 명성 높은 ‘HX Tour’ 골프 공 라인 연장선상에서 태어난 신제품으로 부드러운 타구감과 향상된 스핀을 제공한다는 점을 강조한다.

r7시리즈 등 클럽부문에서 자타가 공인하는 선도 브랜드인 테일러메이드사가 공 부문의 열세를 만회하기 위해 내놓은 TP공도 최대 비거리를 결정하는 4개 구성요소인 ‘볼 스피드’, ‘백 스핀량(역회전)’, ‘론치 각도’, ‘공기 역학(체공시간)’ 등을 최적화한 ‘322PDP 딤플 디자인’ 기술을 강점으로 자랑하고 있다.



입력시간 : 2007/04/11 15:23




박원식 기자 parky@hk.co.kr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09월 제2847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2020년 09월 제2845호
    • 2020년 09월 제2844호
    • 2020년 08월 제2843호
    • 2020년 08월 제2842호
    • 2020년 08월 제2841호
    • 2020년 08월 제2840호
    • 2020년 08월 제2839호
    • 2020년 07월 제2838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화병, 참으면 병 된다  화병, 참으면 병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