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체

[독자마당] 비정규직 차별 철폐 돼야


정규직과 같은 일을 하고서도 더 열악한 조건으로 일하는 비정규직원의 실태는 노동계에서조차도 큰 관심을 불러 모으지 못한다. 정규직에 대한 노동 투쟁은 강경하면서도, 비정규직은 노동조합 설치에서부터 제약을 받으며 복지 수준과 인격적인 대우의 기준으로 보자면 극도의 차별을 받고 있다.

하청업체의 근로자는 자칫 감독자 눈에 밟히면 그 자리에서가 아니라 연락을 받은 소속 하청업체에 의해서 해고된다. 어떤 진상 조사나 소명의 기회 없이 일손을 놓게 되니, 개인 생활에도 큰 상처를 받는다. 민주 사회의 진정한 발전을 위하여, 비정규직의 차별 철폐는 꼭 이뤄져야 한다.

/황호민(인터넷 독자)

입력시간 : 2004-03-02 21:23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카카오
배너
2020년 11월 제2855호
  • 이전 보기 배경
    • 2020년 11월 제2855호
    • 2020년 11월 제2854호
    • 2020년 11월 제2853호
    • 2020년 11월 제2852호
    • 2020년 11월 제2851호
    • 2020년 10월 제2850호
    • 2020년 10월 제2849호
    • 2020년 10월 제2848호
    • 2020년 09월 제2847호
    • 2020년 09월 제2846호
  • 이전 보기 배경
저번주 발행호 다음주 발행호
  • 지면보기
  • 구독안내
  • 광고문의
  • * 지면문의
    전화 : 02-6388-8088
    팩스 : 02-2261-3303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 온라인 광고
    전화 : 02-6388-8019
    팩스 : 02-2261-3303
    메일 : adinfo@hankooki.com
    주소 :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6길 19 드림타워 10층

많이 본 기사

정이안의 건강노트

스트레스가 만든 대표 질병, ‘위장병'  스트레스가 만든 대표 질병, ‘위장병'